일산 밤가시마을 필모어 런치 & 디너 후기

by 보심 · 2021. 2. 24.

작년 여름 여자친구의 추천으로 일산 밤가시마을 필모어 런치를 먹었다. 예약 없이 워크인으로 방문했는데 내부 예약이 가득 차서 야외석에 앉아 먹었다. 메뉴는 가볍게 라자냐와 봉골레 파스타를 주문했다. 먼저 라자냐의 맛은 꽤 괜찮았다. 합정동에 회사를 다니던 시절 사무실 근처 카밀로라자네리아에서 먹었던 최고의 라자냐에 맛들린 지라 라자냐 맛에 대한 기준이 높다. (카밀로라자네리아 옆 골목 자매식당인 첸토페르첸토가 오픈한 뒤로 이곳 라자냐 맛이 조금 덜해졌다.) 하지만 뒤이어 나온 봉골레 파스타에 감동했다. 서울 여느 미쉘린 레스토랑 파스타보다 맛있었다. 게다가 1메뉴를 2플레이트에 담아준 서비스도 좋았다.

 

얼마 전 두 번째 방문한 필모어는 디너 예약을 해 방문했다. 1시간 단위로 예약할 수 있었고,  마지막 예약 타임인 8시(거리두기로 인해 9시 마감)에 한 자리가 남아 있었다. 첫 방문 때 이곳 살치살 스테이크가 맛있다 하여 조만간 와 맛보자는 계획이었는데 밸런타인데이를 맞아 여자친구가 호기롭게 사주었다. 지난번 봉골레 파스타의 감동을 또 느끼기 위해 봉골레 파스타와 살치살 스테이크를 주문했다. 논알콜 음료가 없어 탄산수를 곁들였다. 파스타는 이전의 맛 그대로였고 살치살 스테이크도 만족스러웠다. 시간이 좀 남았고 그냥 떠나기 아쉬워 디저트로 판나코타를 주문해 먹었다. 디저트까지 셰프의 정성이 느껴지는 맛.

 

지난여름과 함께 이번 방문의 자세한 후기를 사진과 함께 남긴다. 
예약 및 주소는 필모어 인스타그램을 통해 확인할 수 있습니다. @fillmorerestaurant

 

무언가 기념할 날 또 찾을 것 같다.
셰프님 잘 먹었습니다.

 

지난 여름 처음 방문한 일산 밤가시마을 필모어 레스토랑 외관
큰 화분에 둘러친 야외석은 꽤 프라이빗한 느낌을 준다.
당시 내부 예약이 꽉 차 외부의 워크인 자리를 차지해야했다.
필모어 레스토랑 디쉬 메뉴 봉골레파스타와 라자냐를 주문했다.
양파와 함께 구운 식전빵. 리코타 치즈와 함께 나온다.
식욕을 돋우기 그만.
그리 오래 기다리지 않아 나온 라자냐. 미트소스 베이스. 소스를 찍어먹을 빵도 주문했다.
라자냐를 적당히 덜어먹는다.
필모어 봉골레 파스타. 2인이서 1메뉴를 시키면 2플레이트로 나눠서 준다. 감동적인 서비스.
파스타 면을 직접 만드는데 점도나 익기가 아주 적당했다.
그리고 후식으로 준 수제 초콜릿. 서비스다.
이렇게 필모어의 첫 방문을 뒤로한다.
며칠전 재방문한 필모어.
이번엔 예약방문하여 실내 좋은 창가자리를 맡았다.
문이 꽤 무거웠는데 괜히 좋은 식당에 들어가는 느낌이 들었다.
이날 날씨가 추워 창가자리가 정리되는 동안 키친 앞 자리에서 잠시 대기하게 해주었다.
오픈키친. 저 작은 키친에서 모든 요리가 어떻게 나오나 했는데, 옆으로 키친이 크게 나 있었고 조리 스탭이 3~4명은 되 보였다. 식당 규모 대비 키친이 꽤 컸다.
오픈 키친 옆으로는 서비스 준비공간이 마련되어 있다.
실내 한쪽의 전경. 노란색 페인트와 나무 가구가 어쩐지 아를시대의 고흐 그림이 떠올랐다.
창가로 자리를 옮겼다. 테이블 세팅. 불편하지 않은 정도로 조도가 낮고 자리마다 초가 놓였다.
채소와 함께 굽고 리코타 치즈를 곁들인 그때 그 식전빵. 그때 그대로 맛있다.
필모어 메뉴. 이날 봉골레 스파게티 한 메뉴와 살치살 스테이크를 주문했다. 
그리고 후식으로 시즌 판나코타를 주문했다.
와인메뉴인데 논알콜이 없어 탄산수를 주문했다.
직접담궜다는 피클. 무심한듯 썰어 내준 모양이 내스타일.
봉골레 스파게티. 맛있다. 살면서 먹은 봉골레 스파게티 중 다섯손가락 안에 꼽을 맛.
1메뉴를 2플레이트로 나눠 주는데 양이 적당하다.
그리고 오늘의 메인 살치살 스테이크. 먹기 좋게 썰어져 나온다.
미디움레어 아주 적당히 잘 익혀주셨다.
소스 이것저것을 곁들이며 맛있게 먹었다.
너무 빨리 먹었는지 예약시간이 조금 남아 아쉬운 마음에 디저트까지 주문했다.
판나코타. 이탈리아식 체리 푸딩이라고 한다. 살짝 시큼한 맛과 체리의 식감이 잘 어우러져 맛있게 나누어 먹었다.
그리고 이날도 어김없이 받은 수제초콜릿. 차에서 먹으며 필모어의 여운을 즐겼다.
우리가 앉았던 창가 좌석. 기념할만한 일이 있을 때 또 방문해야겠다. 맛, 서비스 만족도 1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