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AS 타스뮤지엄 빈티지가구 아르네야콥센 앤트체어 구매기

by 보심 · 2020. 12. 13.

덴마크 사람들은 첫 월급으로
디자이너 체어를 산다.

 

인테리어 디자인 월간지 에디터로 직장을 시작하며 돈을 모으자 마자 프리츠한센 시리즈 7 빈티지 체어였다. 사실 소제목으로 월급으로 아니었다. 당시 100만원 중반이 되는 수령액에 50만원 월세를 내던 나로서 월급으로 무언가 수는 없었고 돈을 모아서 사야만 했다 (그러니 상징적 의미로 월급이라 표현한다). 덴마크 사람들은 월급으로디자이너’ ‘체어 산다고 한다. 정확한 데이터로 명제를 증명한 자료는 확인하지 못했으나, 한국인이 월급으로 부모님께 내복을 산다는 것과 비슷한 상징적 의미로서의 명제가 아닐까 싶다. 그들은 디자이너체어 사는 걸까.

 

덴마크는 가구가 대량생산되기 시작한 20세기 중반 당시 전설적인 디자이너들을 많이 배출한 국가 답게 ‘디자이너가구를 일상에서 보고 자랐다. 학교에서부터 아르네 야콥센이 디자인한 데스크와 체어를 사용했을 정도다. 다시 대한민국 국민의 일상에 비유해 보면 삼성, LG 가전을 쓰는 것과 비슷할 . 그러니디자이너 가구를 사용하는 것을 당연하게 받아들였을 것이다. ‘체어 사는 이유는 가장 많이 사용하는 가구이기 때문일 것이다. 밥을 먹을 , 글을 , TV 의자가 필요하다. 다른 가구에 비해 부피도 적고, 공간의 한가운데 놓이기에 존재감도 크다. 아마 그런 이유로디자이너’ ‘체어 것이다. 내가 시리즈 7 체어를 것도 그런 탓이다.

 

5년전 첫 직장 월급을 모아 구매했던 아르네 야콥센 시리즈 7 체어 (애프리콧 라커드, 1990년대 프리츠한센 생산)
아르네 야콥센 스쿨데스크 & 체어 (사진: 프리츠한센)

 

번째 이사를 하며 산 디자이너 조명,
그리고 디자이너 가구 구매 계획.

 

당시 인포멀웨어 온라인 쇼핑몰에서 시리즈 7 체어 빈티지 제품을 눈팅을 개월 하다가 돈이 모이자 마자 주문했고 당일 배송을 받았다. 2 정도를 사용하다가 원룸 인테리어를 가리모쿠 원시터 소파 중심으로 바꾸며 샀던 가격 거의 그대로 중고로 판매했다. 그것이 나의 오리지널 빈티지 라이프의 시작이었다. 2 아파트로 이사하면서는 가구에 투자하기에 돈이 너무 많이 들어, 가구는 가장 심플한 무인양품의 것들로 맞추고디자이너 조명 샀다. 다이닝 공간에 놓은 펜던트 조명은 조지 넬선의 버블램프로, 리빙룸 공간에 놓을 플로어 조명은 베르너 팬톤의 판텔라 플로어램프로, 침실 공간에 독서 조명은 오키 사토의 NJP 월램프로 샀다.

 

이사를 한지 1년이 지났다. 그리고 다시 디자이너 가구로 눈을 돌린다. 앞서 연급한 이유로 가구로 의자를 사기로 했다. 얼마전 영업을 시작한 판교 TAS 타스뮤지엄에 갖고 싶던 프리츠한센 앤트체어 빈티지 2점이 놓여 구경할 갔다가 가격이 예산과 맞아 구매했다. 앤트 체어인 이유는 시리즈 7 체어와 함께 가장 많이 팔리는 베스트 & 스테디 셀러이기 때문이다 (많은 사람들에게 인정받은 굿 디자인 임은 물론이고, 후에 가구를 되팔고자 했을 수요도 많아 값을 받을 있다). 작은 날개가 달린 듯한 인상의 시리즈 7 체어가 외향적이고 환대의 느낌을 준다면, 앤트 체어는 내향적이고 편안한 느낌을 주어서, 앤트체어가 내가 지향하는 인테리어와 가까웠다. 

 

TAS 타스뮤지엄 외관. (분당구 석운동 55-5 2F)
TAS 타스뮤지엄 외관. (분당구 석운동 55-5 2F)
TAS 타스뮤지엄 내부 입구에서 본 전경. 피터 흐비트의 미네르바 데이베드 소파가 방문객을 반긴다.
TAS 타스뮤지엄 내부에서 본 전경. 작은 규모의 쇼룸이지만 가치 있는 미드센츄리 가구로 가득하다.
TAS 뮤지엄 토넷 S32V 미드센츄리 빈티지 체어
TAS 타스뮤지엄 한스올렌 디자인 데스크 & 체어
TAS 타스뮤지엄 아르네 야콥센 앤트체어 미드센츄리 빈티지 2점.
TAS 타스뮤지엄 아르네 야콥센 앤트체어 미드센츄리 빈티지 월넛 수종
TAS 타스뮤지엄 아르네 야콥센 앤트체어 미드센츄리 빈티지 월넛 수종 좌석 뒷면 프리츠한센 과거 로고와 댄마크 생산지 정보가 찍혀 있다. 오리지널 디자인 3레그. 최초 생산당시 의자 균형이 불안하여 프리츠한센은 4레그로 생산할 것을 바랐지만, 디자이너 아르네 야콥센은 미니멀한 디자인의 3레그를 고수했다고. (팔리지 않으면 자신이 구매하겠다며 프리츠한센을 설득했다고 한다.) 이후 4레그로만 생산하다가, 오리지널 디자인의 수요를 파악하고 현재 3레그도 함께 주문생산 가능하다.
앤트체어 2점을 구매하고 차량에 실어서 갔는데, 직원 분께서 혹시 모를 사고를 예방해 꼼꼼하게 포장해주셨다.

TAS 타스뮤지엄에서
아르네 야콥센앤트 체어

 

TAS 타스뮤지엄은 내가 살고 있는 서대문구에서 1시간 30분이 족히 걸리는 거리였다. 하지만 앤트체어와 함께 평소 실물로 보고 싶던 미네르바 소파를 만날 있는 , 그리고 모르고 있던 한스 올렌의 디자인을 공부해 있다는 점에서 방문할 가치가 충분했다. TAS 타스뮤지엄에는 90년대 중반 미드센츄리에 생산된 오리지널 앤트체어 2점이 있었다. 하지만 둘을 함께 놓기에 수종이 달라 잠시 고민했다. 하나는 어두운 티크 수종이고, 다른 하나는 밝은 월넛 수종이었다. 하지만 함께 놓인 실물을 보니, 오히려 수종이 조금 달라 세련되 보여서 마음에 들었다 (선택지도 없었다). 월넛 수종은 생활감이 많이 느껴져서 조금 할인을 받았다.

 

빈티지 가구를 샀는가? 우선 인포멀웨어에서 시리즈 7 체어 빈티지에 처음 관심을 갖게 온라인으로 구매할 있는 동시에 빠른 배송 탓이 컸다. 보통 리퍼블릭 오브 프리츠한센에서 의자를 주문하면 매장에 가서 주를 기다려야 받을 있다. 하지만 빈티지 제품은 재고를 갖고 판매하기 때문에 판매자와 협상을 통해 빠르게 제품을 들일 있다. 이번에 빈티지 체어를 사며 느낀 매력은, ‘유니크함이다. 내가 TAS 타스뮤지엄에서 앤트체어를 예로 들자면, 티크 소재는 수종이 보호수로 지정된 탓에 더이상 생산되지 않는다. 또한, 세기 넘는 세월을 거친 만큼, 생활감이 느껴져 공간에 놓았을 제품보다 존재감이 크다. 나중에 리셀하게 유니크 빈티지의 가치를 아는 사람에게는 제대로 값을 받고 판매할 여지도 크다.

 

앤트체어와 같이 놓을 테이블이 아직 도착하지 않아 공간에 놓은 사진은 없다. 추후에 공개하는 것으로 하고, 피터흐비트 디자인한 미네르바 데이베드 소파와 한스올렌이 디자인한 테이블은 아래 사진과 함께 소개합니다. 앞으로 자이너에 대해 찾아보며 빈티지 가구에 걸음 들어가 보기로.

 

한스올렌 디자인 테이블 & 체어. 의자를 밀어 넣었을 때 식탁 아래 꼭 맞게 들어가도록 디자인 된 것이 특징.
테이블은 120cm 라운드로 보이는데 (현장에서 미처 확인하지 못했다. 눈대중으로) 라운딩 값에 닥 맞게 의자 등받이가 디자인되었다.
의자가 들어가는 곡면 마감과 맞물리는 테이블의 곡면마감이 아주 섬세하게 디자인된 수작. 해당 디자이너와 작품을 모르고 방문했으나, 실물로 보고 구매 욕구가 치솟음.
의자의 좌석 디자인은 테이블에 밀어 넣었을 때 의자 좌석끼리 꼭 맞도록 삼각형으로 디자인되었고, 이에 맞게 3레그 디자인이다. 실제 앉아보니 기대보다 착좌감이 뛰어났다.
4인용 테이블을 익스텐션하면 6인용 테이블로 확장할 수 있다. 사장님께서 해당 제품은 미국에서 들여왔다고 하시는데, 2차 세계대전 이후 4인가족 중심의 가정에서 손님이 방문했을 때 추가로 확장해 사용할 수 있는 제품에 대한 미국 시장에 수요가 반영된 것이 아닌가 싶다. 나는 한샘에서 생산되는 현대 테이블을 보며 '익스텐션 테이블'의 개념이 최근에 생겨난 것이라 여겼는데, 이미 50년 전부터 해당 기능이 반영됐다는 사실을 새롭게 알게됐다.

 

익스텐션 상판 테이블은 내장되어 있다. 접혀 있는 상판 매장부분을 펼쳐 붙이면 기존 4인용에서 최대 6인용 테이블로 사용할 수 있다. 익스텐션 파트 하나하나가 원목 가구로 섬세하게 디자인 된 점에 크게 매료됐다. 오랜 세월을 버틴 원목 가구임에도 정상적으로 익스텐션이 가능한 점도 놀랍다.
익스텐션된 테이블 모습. 현장에서 확인은 못했으나 아마 의자는 스태킹이 가능한 것으로 보인다. 의자 2개를 여분으로 창고에 쌓아 두었다가 손님이 방문했을 때 익스텐션 테이블에 맞게 배치하면 완벽할 듯하다. (TAS 타스뮤지엄에는 4점만 준비되어 있었고, 구매 희망하는 손님이 있어서 홀딩된 상태였다.) 가격도 상태와 가치를 따졌을 때 아주 합리적이었다. 당장 구매하고 싶었을 정도.
익스텐션 테이블 상판 경첩 디테일. 디자인에 해가 될 수 있는 부분인데 이마저도 아름다웠다. 목재 컬러와 톤을 맞추어 아주 얇은 금색 철재를 사용했다.
익스텐션 테이블에 의자를 배치한 모습. 여기까지 한스올렌의 디자인. 아래 이미지 부터는 피터흐비트의 디자인.
피터흐비트의 데이베드와 사이드테이블. 사진에서 가장 앞쪽의 로우 테이블은 작자 미상. 커버는 크바드라트 100% 울 소재, 짙은 네이비 컬러 원단으로 교체돼어 상태가 A급이다. 
피터흐비트의 미네르바 데이베드 정면에서 본 큰 사이즈. 작은 사이즈의 미네르바 데이베드와 이음 부분에 배치된 사이드 테이블 역시 한 세트다.
피터흐비트의 미네르바 데이베드 정면에서 본 작은 사이즈. 큰 사이즈의 미네르바 데이베드와 이음 부분에 배치된 사이드 테이블 역시 한 세트다.
피터흐비트의 미네르바 데이베드 암 지지대 디테일. 거의 새것이라 느껴질 정도로 상태가 A급이다.
피터흐비트의 미네르바 데이베드 등받이 지지대. 역시 상태 A급.
미네르바 데이베드 사이드테이블 디테일. 소재와 레그 디자인이 데이베드의 것과 같아서 한 세트로 완벽하다.

 

미네르바 데이베드 사이드테이블 디테일. 역시 상태는 A급. 한 세트로 프리미엄 리빙브랜드의 소파 가격에 비하면 아주 합리적이었다. 역시 홀딩된 상태.
TAS 타스뮤지엄에서 앤트체어 빈티지를 아주 기분 좋게 구매했다. 새롭게 알게된 디자이너는 살펴본 작품이 좋아서 앞으로 더 공부해보고 싶다. TAS 타스뮤지엄 인스타그램을 팔로우하며 더 알고 싶은 빈티지 가구가 입점되면 또 방문해보고 싶다. 아래 TAS 타스뮤지엄 인스타그램 링크를 남긴다. 

타스뮤지엄 인스타그램

 

  • 봉이아빠요리2020.12.14 06:56

    요런건 저는 잘 모르는데, 잘 알고 갑니다. 행복한 월요일 보내세요.

    • 보심2020.12.14 18:10 신고

      안녕하세요 봉이아빠요리 님. 제 블로그를 찾아주셔서 감사합니다. 봉이아빠요리님도 좋은 한 주 되시길 바랍니다 :)

  • 랑니21162020.12.14 11:10

    오래간만에 오셨네요~

  • Teo2020.12.14 19:04

    첫 월급으로 사지는 못했지만, 언젠가 꼭 살거에요ㅜㅜㅋ

    • 보심2020.12.19 19:37 신고

      태호야 ㅎㅎㅎ 나도 "언젠가" 갖고 싶은 것들이 참 많다. 우리 돈 많이 벌자 ㅋㅋㅋㅋ

  • 첼시2020.12.19 12:41

    한스올렌 테이블과 체어 세트...
    미려하다는 수식어가 꼭 맞네요. 아름다워요!
    확장했을 때도 매끈한 마무리가 돋보이네요.
    조각케이크 세트 같기도 하고 ㅋㅋ 실용적이면서도 멋집니다. :)

    • 보심2020.12.19 19:35 신고

      예비 신혼부부가 홀딩을 했다는데, 3~4인이 둘러 앉을 수 있는 세트, 20평대 이상 주택에 적합한 사이즈.. 물건을 놓은 집을 생각하니 너무 부럽더라구요 ㅎㅎㅎ 컬러도 사진보다 실물이 무게감이 있고 좋았어요. 햇살이 비칠 땐 활기찬 느낌이 들기도 했구요. 저도 너무 멋지다고 생각해요 :)

  • Gweri2020.12.20 00:38

    미네르바 데이베드 소파 너무 아름답네요. 분당에 이런곳이 있었다니 몰랐어요. 미드센츄리모던 가구들 넘 예쁘고 좋죠. 보기만해도 편안해지는 느낌이에여

    • 보심2021.01.20 16:44 신고

      안녕하세요. 저도 실물보고 첫눈에 반했어요. 앤트체어 사러 갔다가 위시리스트 하나 추가하고 왔네요 ㅎㅎㅎ

  • 박찬익2021.01.02 22:48 신고

    나중에 보심님 집에 놀러가면 저런 가구들을 만날 수 있는건가여..!!

    • 보심2021.01.20 16:45 신고

      아직 가구 쪽은 90% 무인양품 입니다 ^^ 아마도 10년 뒤 쯤..엔 저런 가구들로 꾸며져 있길 바라요 ㅋㅋㅋ

  • 쿠파왕2021.01.05 16:26

    타스뮤지엄은 어떻게 찾아가나요? 예약제인가요?~

    • 쿠파왕2021.01.06 11:12

      아! 인스타 링크 공유해주셨군요!

    • 보심2021.01.20 16:46 신고

      분당인데 반 예약제로 운영되고 있어 ㅋㅋㅋ 일부 요일은 자유롭게 방문하는 방식이었는데 자세한 설명은 인스타 링크로! ㅋㅋ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