좋은 문서디자인 기본 원리 29

광고

가끔 서점에 가면 잡지 코너에 들러 내가 에디터로 일했던 〈월간 인테리어〉를 들쳐 감상에 젖는다. 디자인을 전공했지만 첫 사회생활을 디자이너가 아닌, 디자인 매거진 에디터로 시작한 것이 어쩐지 행운이었다는 생각이 든다. 덕분에 디자인을 중심으로 세상을 바라보며 글과 편집의 아름다움을 알았다.


결국 지금은 디자이너도 편집자도 아니지만, 디자인도 하고 편집도 한다. 디자인과 편집은 사회의 모든 직장인이 하는 일이니까. 모든 직장인들이 문서와 시각 자료를 만든다. 그것이 최종 결과물이 아니더라도 업무를 진행하려면 꼭 필요한 수단이다.


에디터 출신이라 그런지, 내가 만드는 문서와 자료가 마음에 들지 않으면 큰 잘못을 저지른 것만 같아 고치고 또 고친다(이런 시각적인 강박증 탓에 정작 중요한 내용을 놓치기도 한다). 결국에는 최소한 만족할 정도로는 고쳐 내는데, 그 기준이 무엇인지에 대해 깊이 고민해본 적은 없었다.


김은영 〈좋은 문서디자인 기본 원리 29〉


최근 디자인 책을 뜸하게 읽었더니 갈증이 생겨, 시간을 내 서점을 들러 대여섯 권을 와장창 샀다. 그리고 읽은 첫 책이 〈좋은 문서디자인 기본 원리 29〉이다. 평소 관심이 많던 분야라 밑줄을 벅벅 그으며 두 시간 동안 그 자리에서 통독했다. 내가 깊이 고민하지 않고 넘기며 일했던 만족의 ‘기준’이 이 책에 잘 정리되어 있었다.


여백을 늘 의식하라. 화면에서 읽히는 것은 글과 이미지 같은 개체이지만, 그것이 읽힐 수 있는 이유는 여백이 있기 때문이다.


책은 좋은 문서디자인의 기본 원리를 29개 항목으로 정리해 중학생이 보아도 이해할 정도로 쉽고 명확하게 전한다. 원리가 29개이지만 결국 보이지 않는 ‘여백 디자인’에 관한 내용으로 통한다. 여백을 잘 활용하면 불필요한 정보를 줄이고, 문서에 균형이 잡히고, 빠르게 핵심 내용을 강조할 수 있다.


돌이켜 보면, 마음에 들지 않는 문서를 앞에 두고 했던 일은 정보를 하나씩 빼고 여백을 하나씩 추가하는 과정이었다. 합칠 수 있는 정보는 하나로 간추리고 중요하지 않은 내용은 줄인다. 점, 선, 면, 이미지 중 그 기능이 불명확한 것은 빼고, 기존 요소를 활용해 보충한다. 그리고 필요한 지점에 여백을 더한다.


문서뿐만 아니라, 가구의 배치나 물건의 자리(서랍 속 물건까지)도 잘 디자인되어 있어야 마음이 편하다. 이 책의 위치는 손이 가장 잘 닿는 곳으로 정했다. 곁에 두고 계속해서 읽고 싶은 잘 디자인된 실용서다.

보심  |  시네마틱퍼슨 AE

지극히 개인적인 생각을 담는 블로그입니다.  열린 마음으로 운영합니다.

미니 갤러리

독서/기타 다른 글

이 글에 담긴 의견

    • 입사 전에 깔끔한 템플릿이라든지 단순한 보고서 디자인을 이것저것 본 적이 있는데요,
      결국 회사에 들어가고 나면 정해진 틀에 맞춰 문서를 작성하게 되더라고요.
      제가 적는 글의 최우선 독자는 조직 내부의 윗분들(...)이다보니 그렇게 적응했습니다. ㅋㅋ
      그래도 업무와는 별개로 깔끔하고 명료한 짜임새의 문서를 보는 것 자체는 즐거워요. :D

    • 사내에 이미 사용하는 템플릿인가보네요. 그 템플릿이 마음에 들지 않는다면 일할 맛 안 날 것 같습니다 ㅋㅋㅋ 꼭 세련되지 않아도 잘 정리된 템플릿이기만 하면 될텐데요. 그래야 회사 전체의 생산성도 오르고. 정말 중요한 부분인데, 그 중요성 낮게 인식되는 부분인 것 같습니다.

    • 보심님 블로그 보면서 글도, 블로그의 디자인도 깔끔하다는 느낌을 받았는데, 그 해답이 여기에 있네요.
      저도 디자인 전공이지만 기획자의 삶을 살고 있어요. 추천해 주시는 책은 저도 한번 읽어봐야겠어요.

    • 안녕하세요 신이난제이유 님. 기획자시라니 반갑습니다. 아마 이 책, 신이난제이유 님도 즐겁게 읽이실 것 같아요. 추천드립니다 :)

*

*

“보심 블로그. 지극히 개인적인 생각을 담는 블로그입니다. 열린 마음으로 운영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