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그라픽스 요리후지 분페이 <좋아하는 일을 하고 있다면>

광고

나는 디자인을 전공했지만 아직 디자이너가 되지 못했다. 인테리어 디자인 잡지사 취재 기자로 사회에 첫 발을 내디뎠지만 어디까지나 차선책이었을 뿐, 여차하면 디자인 회사에 취직할 생각이었다. 그 뒤 여행사 에디터로 일하게 되며 ‘디자이너’의 꿈과 점점 멀어져 갔다.


요리후지 분페이 <좋아하는 일을 하고 있다면> 안그라픽스 가제본


책으로 읽는 디자인 교양


안그라픽스의 디자인 관련 책을 좋아한다. 나 건축가 구마 겐고, 내일의 디자인, 디자인의 단서들, 내일의 건축 등 양질의 책을 꾸준히 출간해 온 안그라픽스. 글 쓰는 일에 몰두하며, 디자인 책보다는 문학 책을 더 가까이하게 되었지만, 여전히 디자인 책을 보면 마음이 두근거린다.


디자인 책에는 디자이너의 ‘오리지널리티’가 쓰였다. 눈에 보이고 몸으로 느끼는 디자인 너머, 그 속에 담긴 디자이너의 의도를 세심하게 이해할 수 있다. 좋은 디자인이라면 그 자체로 의도가 명확하게 드러나기 마련이지만, 디자이너의 맥락과 논리를 이해하다 고개를 끄덕이는 순간에는 지적 교감으로 인한 황홀감에 휩싸인다.


안그라픽스의 새 디자인 책, 좋아하는 일을 하고 있다면은 그래픽 디자이너 요리후지 분페이의 인생과 디자인 그리고 디자인론이 담겼다. 이름 없는 학생이 유명 디자이너로 성장하는 성공담과 디자인 이야기도 흥미롭지만, 성장 과정에서 부닥친 디자인 고민과 그것을 돌파한 세세한 경험들이 유독 빛난다.


요리후지 분페이 <좋아하는 일을 하고 있다면> 안그라픽스 가제본


디자인 감식안을 기르는 일


나는 대중의 디자인 감식안이 성숙할수록 사회가 문화적으로 성숙한다고 믿는다. 좋은 디자인의 정답은 없다. 설득력 있는 논리를 갖출수록 좋은 디자인이라고 판단할 뿐이고, 논리가 뚜렷하지 않더라도 마음을 움직이는 강렬한 힘을 갖추고 있다면, 그것으로 매력적인 디자인이다. 그래서 ‘좋은 디자인’의 감식안을 기르는 일은 답이 없는 질문을 안고 고민하는 과정이다.


일상에서 무언가를 보고 ‘디자인’을 논할 때면, 십중팔구 독특한 모양이거나 기존의 상식을 깼을 때다. 예컨대 건축가 자하 하디드나 산업디자이너 필립 스탁과 같이 기존의 것과 확연하게 차이 나는 디자인처럼. 차이가 뚜렷한 디자인은 디자인 감식안을 환기하는 엔터테인먼트적 역할을 한달까, 정작 디자인 감식안을 기르는 일에서 조금 빗겨났다고 생각한다.


디자인 감식안을 기르는 일은 차이가 뚜렷한 것보다, 작은 차이에 마음이 이끌리는 논리를 이해하는 것이 아닐까. 요리후지 분페이가 “정통성 안에서 제대로 차이를 만드는 일에 확신을 얻었다”는 화가 안노 미츠마사의 말을 곱씹으며, “본질적인 의미의 ‘디자이너’로 성장할 수 있었다”고 고백했듯이, 사회적 맥락 속에서 조금씩 변화하는 ‘좋은 디자인’을 이해할 때 비로소 디자인 감식안을 높일 수 있을 것이다.


이 글은 안그라픽스 이벤트에 당첨되어 책의 가제본을 미리 읽고 남기는 후기입니다.

보심  |  시네마틱퍼슨 AE

지극히 개인적인 생각을 담는 블로그입니다.  열린 마음으로 운영합니다.

미니 갤러리

독서/기타 다른 글

이 글에 담긴 의견

    • 가제본 당첨 축하드려요~^^
      가슴뛰는 분야가 있다는 것 자체가 행운이죠!
      디자인, 건축 분야에 대해 소개해 주셔서
      관심있게 보고 있어요ㅎㅎ

    • 안녕하세요 luvholic 님, 감사합니다!
      정말 가슴뛰는 분야가 있는 것, 건강한 취미 생활이 있는 것, 행운이라고 생각합니다.
      관심 있게 지켜봐주신다니 더 열심히 좇아 다녀야겠어요 ㅎㅎ

    • 요즈음은 가제본 서평단 모집도 하는 모양이군요^^

    • 네, 저도 지나가다가 출판사 이벤트 모집 소식을 보기만 했었는데, 우연히 친한 친구가 추천해주어서 신청했다가 덜컥 당첨되었어요. 책이 재밌어서 기쁜 마음으로 후기 남겼습니다 :)

    • 앗 이 책은 제목보고 끌려서 살까말까 고민했던 그 아이군요! 좋다는 이야기가 여기저기 보이기 시작하더라구요. 성장과정의 고민과 그것을 돌파한 세세한 경험!에서 끌렸습니다 ;-)

    • 이제 막 출간 예정인 책이지만, 여기저기서 소개가 많이 되고 있는 책입니다. 아마 이번 가제본 리뷰 이벤트와 같이, 출판사에서 홍보를 열심히 하고 있나봐요. 디자이너는 대부분 자기가 좋아서 일을 하는 사람들이죠. 꼭 디자인에 관심이 없으시더라도 '좋아하는 일'을 하는 사람이 성장하는 과정에 초점을 두고 독서하시면 재밌으실 거라 생각합니다. 추천합니닷! ㅎㅎ

    • 흥미로운 책이네요! 언뜻 제목만 봤을 때는 디자인 책인지 모르겠어요.
      좋아하는 일을 하고 있다면 하루하루 정말 즐거울 것 같아요.
      저도 100%는 아니지만 나름 좋아하는 분야에서 일을 하고 있어서 좋습니다.
      요즘 일상생활에서도 디자인을 빼놓을 수 없게 되어서 눈이 즐거워요.
      보심님 블로그가 아주 깔끔하고 정리가 잘 되어 있어서 냉큼 링크 추가했는데 역시나 디자인을 공부하신 분이셨군요^^

    • 안녕하세요 슬_ 님, 제 블로그 예쁘게 봐주셔서 감사합니다.
      돌이켜보면, 책과 제목이 딱 맞는 옷을 입은 듯 어울리지는 않는 것 같습니다. 넓게 보면 '좋아하는 일'을하는 디자이너의 이야기니 맞지만, '디자인'을 빼면 알맹이가 없는 책이라, 제목에 디자인을 뺀 것이 조금 의아합니다. 무책임한 말이지만, <디자이너의 일> 정도가 기분 좋은 제목이 아니었을까요. 그러다보니 '일' 보다는 '디자인'에 대해 집중해서 리뷰를 남기게 된 것 같습니다.
      디자인을 전공하지 않은 분들도 뛰어난 디자인 감식안을 가진 분들이 많아요. 프로의 세계에도 물론 그렇습니다. 디자인은 학문으로서 접근하기 보다 생활에서 꾸준하게 애정어린 관심을 가질 때 더욱 값진 힘을 발휘하는 것 같아요.
      말이 길었습니다. 일상에서 뺄 수 없는 디자인을 눈으로 즐기신다니 슬_ 님도 디자인 감식안이 상당하실 것 같아요! ㅎㅎ

    • 안녕하세요, 필로소픽 출판사입니다.
      정성 어린 서평 잘 읽었습니다.

      이번에 저희 출판사에서 요리후지 분페이의 신간이 나와서 소개해드립니다.
      죽음에 대한 요리후지 분페이의 그림에세이 <죽음 카탈로그>입니다.

      분페이의 책을 재밌게 읽으셨다면 이 책도 재밌게 보실 수 있을 것 같아
      살짝쿵 소개해드리고 갑니다.. 참고가 되시길 바랍니다 :)

*

*

“보심 블로그. 지극히 개인적인 생각을 담는 블로그입니다. 열린 마음으로 운영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