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도 다다오 재능문화센터 JCC 아트센터, 크리에이티브센터

by 보심 · 2015. 11. 15.

몇 달 전 뉴욕 맨해튼에 안도 다다오의 건축물 '이치고니152'를 리서치한 적이 있습니다. 건축가 경력에서 전성기를 지나고 원로에 있는, 그 유명한 안도 다다오의 건축이, 그 유명한 맨해튼 땅에 없었다는 것에 놀랐습니다. 2010년 대학교 2학년 때 안도 다다오의 강연을 들을 적이 있습니다.

안도 다다오가 왜 대단한 건축가인지 그의 강연을 들어보면 알 수 있습니다. 그는 달변가입니다. 한 시간 가량 강의에서 관객을 확실하게 리드했고 자신의 건축 세계를 보여주었습니다. 내가 만약 건축주였다면 그렇게 유쾌한 한편 확신에 차 있고 뚜렷한 건축관을 가진 그에게 홀린 듯 프로젝트를 맡겼을 것입니다. 그리고 예상 가능하지만 빈틈없는 그의 건축을 선물 받았겠죠.


#Architect / 더이상 성장하지 않는 건축가.


소위 안도 다다오의 건축은 더 이상 성장하지 않는다고 말합니다. 누군가는 그의 세계관이 '스미요시 연립주택'에서 끝났고 그 뒤로는 그것의 반복일 뿐이라고 말하기도 합니다. 그리고 그 주장을 뒷받침하는 근거들이 있습니다. 콘크리트라는 재료가 그렇고, 내부 공간에 틈을 주어 콘크리트 벽에 빛을 날카롭게 들이고 그 앞에 정원을 만든다던가, 동선에 내부 공간과 외부공간을 겹쳐 놓는 것들입니다.


창경궁로 35길에 있는 재능아트센터.


재능아트센터 외관.


창경궁로 35길에 있는 재능아트센터.


동네 건물들 사이로 보이는 재능아트센터와 재능교육 사옥.


재능크리에이티브 센터 외관


창경궁로 35길에 있는 재능크리에이티브 센터.


안도 타다오의 설치 작품이 있는 재능크리에이티브 센터. 재능교육에 따르면 모든 것이 예술이 될 수 있다는 안도 타다오의 생각이 반영된 작품이라고 한다.


재능아트센터와 크리에이티브센터에는 차가운 콘크리트에 안도 타다오가 디자인한 파란색, 노란색의 사이니지가 있다.


창경궁로 35길에 있는 재능크리에이티브 센터.


동네 풍경에 자연스레 녹아든 재능크리에이티브 센터의 외관.


#Signature / 혹은, 건축 세계의 완성


건축가라면 당연히 성장해야 한다고 생각했는데, 꼭 그렇지만은 않다는 생각입니다. '이치고니152'의 계획안 또한 놀랍지 않은 안도 다다오의 작품이지만, 그 지역에는 안도 다다오의 건축이 처음이기 때문입니다. 치밀하게 구축된 건축 세계를 그 땅에 맞게 구현하는 그의 모습은 더 이상 성장하기 귀찮은 모습이라기보다는, 그것밖엔 안된다라는 믿음 때문에 어쩔 수 없는 것처럼 보입니다. 성경이 오랜 세월 같은 내용을 반복해서 신의 말을 전하는데, 같은 건축을 계속해서 반복하는 것은 마치 그것과 비슷한 모습이라고 할까요? 차가운 콘크리트 건축물에 따듯한 자연을 끌어들이는, 그의 균형 잡힌 건축의 장면들은 확실히 기분 좋습니다.


재능크리에이티브센터 외부공간에서 본 창경궁로 35길.


재능크리에이티브센터 중정과 옥상으로 오르는 외부계단의 모습.


재능크리에이티브센터 중정. 콘크리트 벽을 따라 빛이 새어들고 정원이 있는, 안도 타다오 건축의 서명과 같은 공간이다.


재능크리에이티브센터 지하에서 1층으로 오르는 계단에서 본 창경궁로 35길 모습. 작년 코리아디자인어워드 공간부문에서 수상한 NEED21 회화재가 보인다.


건축 공간 곳곳에는 손에 잡힐 듯, 인간적으로 느껴지는 디테일이 숨어있다. 동선이 교차하는 벽면마다 여유를 두었다.


재능아트센터에서 열리고 있는 안도타다오 건축 전시.


건축 공간 곳곳에는 디테일이 숨어있다. 하나만 홀로 있는 오브제나 장식이 없다. 모두 쌍으로 이루어져 있다. 한 길에 있는 두 건물을 상징하는 것같다.


재능크리에이티브센터에서 바라본 서울 풍경.


쌍으로 이루어져 있는 환기구. 둘 중 하나는 환기 기능이 없는 장식이라고 한다.


#Context / 안도 다다오의 건축이 있는 동네 풍경.


혜화동에 작년 완공된 안도 다다오의 두 건축물, 재능교육 문화센터(재능아트센터, 재능크리에이티브센터)가 지난달 문을 열었습니다. 전시회나 공연이 열리니 일정을 참고해서 경험해 보면 좋을 것 같습니다. 이곳은 서울 4대 문 안에 있는 안도 다다오의 첫 작품입니다. 500년이 된 혜화동의 역사적인 길에 있는 두 건축물은 길으로 공간이 열려 있습니다. 담으로 둘러싸인 동네에 마치 신선한 공기를 불어넣듯 여유를 주고 있습니다. 동네를 걸으며 마주치는 현대 건축을 상징하는 재료여서 일까, 콘크리트와 철근 유리로 구축된 그의 건축은 자연스럽게 동네에 뒤섞인 듯합니다. 오히려 깊은 그림자의 공간감이 동네를 더욱 풍부하게 하는 것같이 느껴집니다.


재능교육 관계자의 말로 맡은 편에 있는 재능교육 사옥 레노베이션도 현재 안도 다다오가 진행하고 있다고 하는데, 반대 편의 큰 대로변에서 이 골목으로 들어오는 대문을 콘셉트로 진행되고 있다고 합니다. 그 프로젝트까지 끝나야 그가 계획한 이 골목길의 모습을 완벽하게 느낄 수 있을 것같습니다.

  • 첼시♬2015.11.15 17:10 신고

    이 곳이 안도 타다오의 건축물인가 보군요.
    사진을 보니, 글에서 쓰신 '빛을 날카롭게 만든다'는게 어떤 의미인지 알겠습니다.
    벽면의 여유라든가 장식적 기능만 있는 여분의 환기구라든가 이런 것들이 그를 상징하는 요소 같네요.
    마치 인장을 찍은 것처럼요.

    • 보심2015.11.19 14:42 신고

      실제로 가서 장면 장면마다 마주치는 시그니쳐가 더욱 인상적으로 와닿는 곳이에요 ㅎㅎ 안도 타다오가 설계한 원주 <뮤지엄 산>이라던가 제주 <지니어스 로사이>도 함께 보시면 좋을 것같아요.

  • _0Fany2015.11.20 00:27 신고

    나는 개인적으로 발전없는 안도의 건축에 대한 견해에 대해서 동의하지 않아. 누가 지적했는지 알면서도, 그 부분에 대해서는 개인차가 있는 것 같아. 실제로 안도의 많은 작품이 전세계에게 뿌려져 있지만, 건축을 대하는 태도가 변하지 않은 것이지 형태나 건축의 구현이 방법들은 유사한 DNA가 있을 뿐이지 계속해서 새로운 환경과 풍경의 입맛에 맞춰 잘하고 있거든... 마치 나는 변하지 않음에 대한 지적을 오랫동안 한 가지의 맛을 연구하고 구현해서 그 기술을 가지고 메뉴는 다르지만, 한결같은 꾸준한 맛이 존재했기에 고객도 변함없는 신뢰를 안도한테 보내고 의뢰를 하는 거지 않을까?... 확실히 안도 건축은 가보지 않고는 그 힘을 평면모니터에서 느낄 수 없는 것 같아. 리뷰 잘 봤어!

    • 보심2015.11.20 17:00 신고

      동감. 관련해서 최근 흥미로운 글이 있어서 잠깐 인용하면-
      "한 작가에게 반복적으로 나타나는 모티프가 지속적으로 관찰될 때 즉 한 작가가 어떤 특정한 서술방식에서 벗어나지 못할 때, 그 모티프 혹은 서술방식이 그의 "샤워부스"(우디앨런의 영화 로마위드러브의 장의사는 샤워 부스에서만 노래를 잘 불러서 실제 극장에 샤워부스를 설치했다는 이야기)일 것이다..(중략)그렇다면 다양한 이야기를 다양한 방식으로 하는 소설가는 샤워부스에 의존해야 하는 소설가보다 더 훌륭한 작가일까. 아닐 수도 있다. 어쩌면 그 작가는 '다양한 이야기를 다양한 방식으로 이야기해야만 한다'는 식의 샤워부스를 갖고 있는지도 모른다."

      김영하의 수필집 <보다>에 수록된 글인데 안도 타다오가 바로 생각나더라고. 로마위드러브 영화를 볼 때 이런 시각을 갖지 못했는데, 김영하 작가의 시선이 좋기도 하구 ㅎ

  • Vince.Kim, Han Pil2015.11.22 06:53

    '성경이 오랜 세월 같은 내용을 반복해서 신의 말을 전하는데, 같은 건축을 계속해서 반복하는 것은 마치 그것과 비슷한 모습이라고 할까요?' 라는 말이 이 리뷰의 펀치 라인 인것 같아요. 좋습니다.ㅎ 글을 보면 filter에 거르지않는 듯합니다. 공간에서 느낀 솔직한 감정을 그대로 전달 하시는것 같아 좋습니다.

    • 보심2015.11.22 12:39 신고

      민감할 수 있는 부분이라 조심스럽게 의견을 적었는데, 좋게 봐주셔서 감사드려요. 블로그라는 자유로운 공간에 글을 적다보니 좀 더 날 것의 생각을 담을 수 있는 것같습니다.
      군 입대하고부터 4~5년간 교회에 다니며 같은 성경구절인데 상황에 따라 다르게 느껴지며 위로 받았던 기억들이 있습니다. 한 방울씩 떨어지는 물방울이 돌을 깍듯이, 진리는 반복될수록 깊은 감동을 주는 것 같습니다. 제게 안도 타다오의 건축이 그런 경우인 것 같아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