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우 후지모토 건축 전시 Architecture Is Everywhere 리서치 / 시카고 건축 바이에니얼

by 보심 · 2015. 10. 26.

"건축은 어디에나 있다. Arechitecture Is Everywhere." 조금 식상한 제목입니다만 전혀 식상하지 않은 건축가 소우 후지모토 Sou Fujimoto 의 건축전시가 2016년 1월 3일까지 시카고 건축 바이에니얼 Chicago Architecture Biennial 에서 열립니다. 건축은 정말 어디에나 있는 것일까요? 제가 학교에서 건축을 공부하고 사회에서 피부로 느끼며 마주친 몇 가지 장면이 스쳤습니다.


시카고 건축 바이에니얼 소우 후지모토 'Architecture Is Everywhere' 전시 전경 ⓒTom Harris

장면#01 학교에서. 건축을 전공하며 수많은 모형을 만드는데 난 꽤 잘 만든다. 건담 조립하는 것이 취미이지만 그것보다 재밌다. 내가 설계한 도면을 어떤 재료로 어떻게 만들 것인지 까지 모든 오리지널리티가 내 머릿속에서 나온다. 문구점에서 파는 사람 모형은 건축 모형을 좀 더 건축물 답게 느껴지게 한다. 요즘은 졸업 작품 전시에 맞춰 모형에 파묻혀 지내는데 때 밥 먹을 시간이 없어 맥도날드를 주문한다. 한 입 베어 문 빅맥 앞에 사람모형을 두니 마치 빌딩의 단면을 보는 것 같다. 일종의 병일까.


장면#02 학교와 사회 문턱에서. 건축은 재미없다. 나처럼 전공하지 않았다면, 건축은 평생 운이 좋으면 한 번쯤 생각해 볼 주제이다. 마당이 있는 2층 집을 짓기 위해! 스페이스 매거진에서 학생기자로 활동하며 이러한 건축의 재미없음을 깨부수려는 몇몇 시도를 피부로 느낄 수 있다. 건축 독립잡지 기획기사로 취재하는 '매거진 파노라마'와 'YES I AM A JUNIOR ARCHITECT'는 각각 건축을 좀 더 대중의 곁에 가깝게 두려는 시도다. 오픈하우스서울 행사는 대중의 눈에 맞추어 서울의 건축물을 소개하는 연례행사로 자리 잡고 있다. 건축은 정말 대중문화 속으로 녹아들 수 있을 것인가.


장면#03 사회에서. 너도나도 건축에 대해 한 마디씩 한다. 청계천, 서울 신청사, 동대문디자인플라자 등 건축에 정치적 관점이 끼었기 때문. 올해는 서울역 고가도로, 세종대로 옛 국세청 별관부지, 세운상가 등 국제 공모전을 치르며 건축반, 정치반의 관심을 이어나갔다. 건축이 우리의 삶 가까이 있다는 것을 사회 전체가 서서히 학습하는 분위기다. 어찌됐든 건축에 대해 활발한 이야기가 오가는 것은 도시에 분명 좋은 일이다. 어느 부동산에 투자해야 할 것인지를 두고 다들 애써 머리를 굴리는 지는 몰라도 말이다.


Architecture Is Everywhere Detail ⓒTom Harris

Architecture Is Everywhere Detail ⓒTom Harris

Architecture Is Everywhere Detail ⓒTom Harris

"포테이토 칩과 같이 일상에서 볼 수 있는 물건이 건축으로 변하는 것은 흥미롭습니다. 건축가에게 건축이란 무엇인지 깊게 생각해 볼, 일반인에게는 건축을 즐길 수 있는 좋은 출발점입니다.. '건축이란 무엇인지' 생각해 볼 기회입니다." 소우 후지모토, 아크데일리 인터뷰 중 Sou Fujimoto intervew with Archdaily. www.archdaily.com


디진 Dezeen 에 따르면 소우후지모토아키텍츠는 일상품이 예술이 될 수 있다는 메시지를 담은 마르셸 뒤샹의 'readymades' 작품과 일상의 우연이 만들어내는 소리의 가치를 생각해보게 한 존 케이지의 작업들을 언급하며 그 연장선에 이번 전시가 있음을 설명했다고 합니다. 발견하는 건축과 만드는 건축 사이의 경계에 대해 묻는 전시입니다. 우리는 눈치채지 못하는 사이 매일 건축을 발견하고 영향을 받습니다. 그것에 눈을 뜨느냐 마느냐는 각자의 몫입니다. 건축과 도시는 그것을 소유한 사람의 것이 아닌 즐기는 사람의 것입니다. 소우 후지모토의 전시가 그 눈을 뜨게 하는 전환점이 될지 모르겠습니다.

  • _0Fany2015.10.26 20:24 신고

    언제부터인가 개인적으로 동경하던 건축가들의 흐름이 이제는 일본 건축가들로 넘어간 것 같아. 일본건축의 제 3세대(안도, 켄고 등)를 지나 그 이후 세대들로 이어지는 건축적 고찰은 건축적 심도뿐 만 아니라 흥미로운 주제들을 가지고 사회적으로 관심을 이끌어 내는 방식들이 촌스럽지 않은 것 같고, 그 공통선 상에는 내 추측이지만, 오리엔탈리즘의 세계화를 마치 자신들의 전유물인 것 마냥? 혹은 그들이 기득권의 맛을 알고, 그 맛을 다른 아시아 건축에서는 유연하게 표출하지 못해서 그런지 일본 건축가들은 솔직히 직관적이고 세련된거 같아...그리고 결정적으로 일본에서 보여주는 모더니즘이 슬슬 질릴때쯤 마치 후지모토 소후가 빵하면서 등장하는 모습은 자칫 세계시장에서 일본건축이 지겨울 수 있었던 상황에서 구원자이지 않을까 싶음... 이번 전시도 그런 점에서 중요한거 같고... 그의 자신감 있는 모습이 보기 좋다.

    • 보심2015.10.27 11:16 신고

      건축에서 영감을 받고 만들어진 건축물이 있고, 건축 밖에서 영감을 받고 만들어지는 건축물이 있는 것 같아. 이 전시는 후자에 관한 얘기인 것같고. 후자는 전자에 비해 오리지널리티가 강하다고 생각해. 그 오리지널리티가 더 나은 건축을 향한 실험이자 시도겠지 아마? 국내에는 후자의 프론티어적 모습이 부족한 것같아. 잘못은 아니지만 그럴 수 밖에 없는 시대상황인 것같아 아쉽기도 하네. 어쩌면 건축적 다양한 시도가 이루어졌어야 했을, 세대교체 되었어야 할 20세기 전후에 터진 IMF의 영향이 계속 이어져 오는게 아닌가 싶어.

  • 첼시♬2015.10.27 14:44 신고

    프링글스 모양으로 만든 조형물이겠죠...?
    진짜 프링글스였으면 고소한 냄새가 풍겼을 것 같습니다. ㅋㅋ
    건축학에 문외한인 사람으로서 저는 이렇게 일차원적인 사고 밖에 떠오르질 않네요. 하하 ^^;

    • 보심2015.10.28 11:13 신고

      저도 보자마자 맛있겠다는 생각이 들던데요. 개별로 보았을 땐 대수롭지 않고 흥미롭게만 보였는데, 모아 놓고 보니 진지하게 들여다 보게 되는 것같아요 ㅎ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