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리단길 삼방매 돈코츠 라멘

광고

간만에 여유로운 주말 토요일

전날 불금을 보내서 더 상쾌했다


화창한 토요일 아침


주말 내내 약속 없이 집에 늘어져서

밀린 빨래를 하고 TV를 보며 푹 쉴 예정


송리단길 삼방매


하지만 아침 일찍부터 잠실 송리단길에서

라멘을 먹자는 친구의 카톡


송리단길 삼방매


톡을 씹고 다른 대화 주제로 유도하였으나

비글미 넘치는 친구의 영통을 받고 끝내 수락


송리단길 삼방매 인테리어


친구가 가자고 한 삼방매는

유명 유튜브에 얼마전에 소개된 곳이라고


라멘 기다리는 중에 피규어에 감정이입


네이버 지도에 안내된 브레이크타임을

과감히 무시하고 영업할 정도로 문전성시


송리단길 삼방매 와규덮밥


줄이 길어서 다른 곳에 가는 건 어떨지

살살 유도했지만, 친구는 도전장이라도 받은 듯

더욱 전투적으로 라멘에 집착


송리단길 삼방매 와규덮밥


체감상 한 시간 가량 대기한 후에 입장

메뉴판 최 좌상단에 있는 기본 메뉴인

돈코츠 2그릇과, 와규덮밥을 주문했다


송리단길 삼방매 돈코츠 라멘


오기로 대기 시간을 버틴 탓에다

기대를 엄청나게 했던 탓인지,

첫 감상은 ‘겨우 이정도인가?’ 싶어 대혼란


송리단길 삼방매 돈코츠 라멘


하지만 고추기름을 풀고 한 입, 두 입 먹다가 

탱탱한 생면에 통통한 차슈를 말아 먹었더니

혀와 뇌와 마음이 삼위일체를 이루었다


송리단길 삼방매 돈코츠 라멘


그리고 반숙 계란을 반토막 내

한 토막은 국자에 담아 국물과 함께 먹고

다른 한 토막은 생면에 말아 먹었다


국립현대미술관 과천관 가는 길


그 뒤로 기억이 잘 안 나고 그릇을 싹 비웠다


국립현대미술관 과천관 야외 조각 공원


와규덮밥은 중타치였지만

라멘이 워낙 상타라 비루하게 느껴질 정도


국립현대미술관 과천관


라멘 파이터인 친구도 인정한 맛

하지만 친구는 동네에 있는 잇텐고가

더 맛있는 것 같다고 평가했다


국립현대미술관 과천관에서본 (아마도) 청계산


난 아직 잇텐고를 가보지 못했는데,

그럴꺼면 가까운 잇텐고를 가지 그랬냐


국립현대미술관 과천관 김중업 다이얼로그


그리하여 국립현대미술관 과천관으로 가

김중업 건축 아카이브 전시를 보았는데,

사진 촬영이 금지라 눈으로만 담았다

미니 갤러리

여행/가까운 여행 다른 글

이전 글

다음 글

“보심 블로그. 지극히 개인적인 생각을 담는 블로그입니다. 열린 마음으로 운영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