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매일기] 논픽션홈 16/03 스툴 혹은 책장 혹은 사이드테이블

광고

2년 전쯤 서울에 있는 인테리어 디자인 매거진에서 사회생활을 시작해 막 원룸을 얻었을 때 썼던 일기가 생각난다. 그 내용은 TV 없는 삶에 대한 예찬이었다. 그 일부를 옮긴다.


TV 없이 산다. TV가 없으면 불편하지만 사람답게 산다는 기분이 든다. 일 마치고 집에 오면 TV가 없어서인지 심심하다. 자연스레 무언가 할 거리를 찾게 된다. 삶을 돌아볼 여유를 갖는다. '이 시간 동안 무엇을 해야 할까?' 라는 생각이 중요하다. 그 생각이 발전해 자신의 취향을 찾고, 발전하고, 삶의 본질에 다가서게 된다.


논픽션홈 16/03에 차린 주말 브런치


첫 직장을 나온 뒤 TV 있는 삶을 살고 있다. 20살부터 자취를 하며 TV 없이 지냈으니 10여 년 동안 TV 없이 산 셈인데, TV가 있으니 이렇게 좋을 수가 있나. 사탕의 달곰함을 처음 맛 본 어린아이처럼 세상 좋다. 그냥 TV가 아니라 스마트 TV라서 무선 인터넷으로 넷플릭스를 볼 수 있다. 넷플릭스! 랜 선, 유선 케이블, 세톱박스 등 잡다한 거 없이 코드만 꽂아도 넷플릭스에 연결된다고.


논픽션홈 16/03에 차린 주말 브런치

토요일 아침 일어나 넷플릭스 영화 한 편을 보고나니 어느덧 점심시간. 올 봄 시즌2가 공개되는 센스8 시즌1을 보며 커피를 끓이고 냉장고에 챙겨둔 아보카도 샌드위치를 데워 내, 사이드테이블에 브런치를 차렸다.


사실 넷플릭스니 뭐니 하는 얘기는 새로 산 사이드테이블을 자랑하려고 한 말이다.


16/03 제품 이미지 앞 ⓒ논픽션홈16/03 제품 이미지 뒤 ⓒ논픽션홈

매거진에서 일할 때 눈여겨보았던 사이드테이블 논픽션홈 16/03 사이드테이블을 샀다. 편의상 사이드테이블이라 부르지만, 스툴이나 책꽂이로 쓸 수 있다. 난 침대맡에 두고 잠들기 전 읽을 책을 보관하거나 간단히 먹을 음식을 차린다. 일반적인 가정용 테이블에 맞추어 스툴로 사용하기엔 높다.


논픽션홈 16/03 책 수납

생활을 고려한다.
한계일 수도 있지만 우리는 생활을 벗어나지 않는다.
불편하진 않지만, 불만족스러운 부분을 흥미롭게 하고,
낯설지만 누군가는 꼭 가지고 싶어 할 것을 만든다. 그래서 이상하더라도, 아름답게.
어떤 생활인지는 아무도 모른다.

디자이너 노트 중


상판 디테일바닥 디테일상판 아래 로고

수개월 전 플랏엠 조규엽 디자이너가 한정 수량만 생산했다는 논픽션홈 16/03을 사기 위해 월급날을 벼르고 있었는데 단독 판매처인 루밍에서 제품이 품절됐다는 안타까운 소식을 들었다. 플랏엠에 혹시 판매할 수 있는 재고가 있는지 확인 차 메일을 보냈으나 "스팸메일로 분류되어 너무 늦게 확인했고 재고 확인 후 알려준다"는 담당자분의 답장을 몇 주 뒤에 받았고 재고 확인 답장도 오지 않았다.


그렇게 내 마음에서 지웠더랬는데‥.

좋아하는 책을 추려 논픽션홈에 보관

몇 주 전 루밍에 논픽션홈 16/03 제품이 재입고되었다는 소식을 듣고 곧장 구매했다. 일주일 정도 사용해 보니 침대에 누워 책 읽는 걸 즐기는 사람에게 이보다 좋은 사이드테이블이 있을까, 싶다. 마음에 든다.

미니 갤러리

일기/일상다반사 다른 글

이전 글

다음 글

“보심 블로그. 지극히 개인적인 생각을 담는 블로그입니다. 열린 마음으로 운영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