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라딘에서 중고책 팔기 / 책을 읽는 것만큼 기쁘고 설렌 일

광고

한 달에 평균 4권의 책을 읽지만, 책장에는 지금 읽고 있는 책 한두 권만 꽂혀 있다. 다 읽은 책은 독후감을 남기고 미련 없이 알라딘 중고서점에 판매한다. 신간의 경우 출판일로부터 한 달 뒤부터 중고서점에 판매할 수 있다. 잡지는 출판 직후에도 판매할 수 있다.


일반적인 책은 정가의 약 65% 가격에, 한정판 책의 경우엔 정가에서 배송비 2천 5백 원을 빼고 등록한다. 한정판은 정가보다 높게 중고서점에 올려도 팔리지만 마음이 쓰여 그렇게 하지 않는다. 중고서점에서 65% 가격보다 낮은 가격에 판매되고 있으면, 최저가보다 1백 원 싸게 등록한다.


알라딘 중고서점 회원에게 중고 팔기


약 4년간 쌓은 경험상 그렇게 하면, 약 일주일 안에 판매된다. 늦어도 한 달 안에 팔린다. 판매 신청이 접수되면 그날 밤 적당한 상자에 책을 곱게 뉘고 완충재를 더한 뒤 테이프로 동봉한다. 가까운 편의점에 가서 택배를 접수한다. 택배는 보통 다음날 늦은 오후에 수거되고 수거된 다음 날 고객에게 배송된다.


고객이 배송확정을 하지 않으면 일주일 뒤 자동 확정되고 계정에 판매수수료 10%를 제외한 예치금이 들어온다. 예치금 환급 신청을 하면, 늦은 저녁에 통장에 입금된다. 책은 보통 10% 할인가로 구매하기 때문에 정가의 약 30% 가격에 책을 읽는 셈이다.


새 책을 저렴하게 읽는 기쁨, 집에 책이 쌓이지 않는 기쁨, 누군가와 책을 나눠 읽는 기쁨. 3가지 기쁨이 계속해서 책을 팔게 한다. 새 책을 택배 상자에서 꺼내 냄새 맡는 설렘, 주문받은 책을 박스에 깨끗하게 포장하는 설렘, 택배 보낼 고객의 이름과 주소를 확인하며 상상의 나래를 펼치는 설렘. 3가지 설렘이 계속 계속 책을 팔게 한다.


책을 읽는 것만큼이나

일면식이 없는 누군가에게

전달하는 것도 기쁘고 설렌다 😊

미니 갤러리

일기/일상다반사 다른 글

이전 글

다음 글

“보심 블로그. 지극히 개인적인 생각을 담는 블로그입니다. 열린 마음으로 운영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