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초 고성 펜션 까사델아야

by 보심 · 2020. 6. 26.

5월 초 연휴에 다녀온 강릉과 양양 여행. 많은 사람들이 오가는 호텔을 피해 펜션을 예약했다. 연휴가 며칠 남지 않았던 때라 원하는 펜션은 대부분 예약이 꽉 찼었다. 인스타그램에서 태그 검색을 하다 발견한 까사델아야. 전화를 하니 한 객실이 방금 취소됐다며 예약이 가능하다고 했다. 객실은 A101. 사진에 기대를 너무 한 탓인지 실물에 실망했다. 창 밖은 바다 전망이긴 했지만 광고 현수막이 크게 보였고 거리를 걷는 사람들이 실내를 들여다볼 수 있어서 머무는 시간 내내 블라인드를 내리고 있어야 했다. 객실 사용감이 꽤 많았는데 유지관리가 잘 되지 않았다. 중앙난방이라 밤에는 에어컨을 잠시 틀 정도로 더웠다. 숙소가 싫었던 것만은 아니다. 침구가 너무 편해서 잠을 푹 잤고 테라스에 야외 테이블이 있어서 바닷가 정취를 즐길 수 있었다.

 

까사델아야 A101 입구에 들어서면 처음 마주하는 풍경
까사델아야 A101 키친에서 바라본 객실 전경 오디오 시스템이 좋았다 (사용하진 않았지만)
까사델아야 A101 숙소에서 가장 마음에 들었던 침구
까사델아야 A101 동해바다 풍경
까사델아야 A101 샤워부스와 욕실 문이 오래되어서 사용에 불편했다
까사델아야 A101  샤워부스와 욕실
까사델아야 A101 두 번째로 마음에 들었던 바스
까사델아야 A101 테라스에서 바라본 실내 전경
까사델아야 A101 테라스에서 바라본 풍경

 

TA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