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 갈무리

광고

올 한해도 보름밖에 남지 않았다. 내가 서른이라니! 라는 충격에 하루씩. 한 달씩. 지내다 보니 어느덧 서른하나가 목전이다. 매번 연말에 그랬듯 올 한해를 정리한다.

우선 재밌게 읽었던 책 한 권. 퍼트리샤 하이스미스의 이토록 달콤한 고통. 압도적인 사건과 독보적인 인물. 이야기를 지배하는 강렬한 결말까지. 책을 읽은 지 반년이 훌쩍 지난 지금도 소설을 떠올리면 3초 만에 그 생생한 현장에 닿을 수 있을 것 같다. 퍼트리샤 하이스미스의 세계에 본격적으로 입덕.

가장 좋았던 여행. 정선 파크로쉬. 초여름의 나른한 어느 평일 훌쩍 떠났던 1박 2일. 아무도 없는 산길을 드라이브하고 아무도 없는 호텔에서 혼자 배불리 먹고 깨끗하게 씻고 좋아하는 책을 마음껏 읽었던 그 날. 마음이 힘들 때 그날을 떠올리면 위안이 된다. 그 위안의 효력이 다 할 때 또 어디론가 훌쩍 떠나고 싶다.

그리고 올해 가장 잘한 구매. 이니스프리 퍼퓸노트 Vol.1 프레시 시더우드. 아마도 브랜드 향수 라인이 리뉴얼되며 단종된 것 같다. 처음으로 다 쓴 향수. 향기라는 건 아주 민감해서 사용하는 동안 잠깐이라도 불쾌한 느낌이 들면 손이 안 간다. 이 말은 그 향수를 쓰면서 한 번도 싫지 않았다는 방증. 매일 아침 출근 전. 매일 밤 잠들기 전. 향기로 빠져드는 생활을 안겨준 구매다.


오는 2019년엔 어떤 책에 감명받고 어떤 여행에 심장이 두근대고 어떤 구매에 생활이 바뀔까나.

우왕좌왕은 그만. 나 이제 본격적인 30대 라이프로 진입한다.

보심  |  시네마틱퍼슨 AE

지극히 개인적인 생각을 담는 블로그입니다.  열린 마음으로 운영합니다.

미니 갤러리

일기/일상다반사 다른 글

이 글에 담긴 의견

    • 앗, 오랜만에 들렸더니 이벤트 마지막날이네요 ㅋㅋㅋ
      보심 블로그는 사진과 글이 참 예뻐서 정말 잘 보고 있었어요.
      연말 잘 보내시고, 내년에도 좋은 글 많이 올려주세요:)
      미리 메리 크리스마스!

    • 안녕하세요 jhaha 님, 답신이 늦었어요.
      벌써 새해가 되었네요. 이번 이벤트는 참가자가 없어서 머쓱하네요. 하하
      새해 복 많이 받으시고 즐거운 올해도 블로깅 하시길 바랍니다.
      고맙습니다!

    • 나이...는 만나이로 세는 거 아닌가요 ㅠㅛㅠ 20대라고 박박 우겨봅니다ㅋㅋㅋ
      자체 결산 포스팅, 불꽃놀이가 보여서 자축하는 느낌도 들고 좋은데요!
      2018 티스토리 결산이 없어서 섭섭한 느낌이 사라지는 느낌...
      연말연시 잘 지내셨길 바라고 황금돼지해 복 많이 받으세요~

    • 안녕하세요 슬_ 님.
      저도 만으론 20대 입니다만. 부질 없네요 ㅋㅋㅋ
      얼른 풍족한 40대가 되고 싶다고 생각하니 마음이 편하더라구요.
      슬_ 님도 새해 복 받으시고 30대 오신걸 환영합니다 ㅋㅋㅋ

*

*

“보심 블로그. 지극히 개인적인 생각을 담는 블로그입니다. 열린 마음으로 운영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