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름 모를 식물 분갈이

광고

한 달에 두어 번 청소 용품을 사러 다이소를 오가는 길에 아현 시장을 지나는데, 그곳을 지날 때마다 화분 앞에서 잠시 걸음을 멈춘다. 식물을 길러볼까 싶어서. 집이 서향인 데다가, 과거에 길렀던 식물들이 시들다 죽어버렸던 기억 탓에 그냥 지나치곤 했다.


지난주에도 역시 화분 앞에서 걸음을 멈추었는데 사장님이 먼저 말을 걸어주었다. 이런저런 얘기를 하다 빛이 잘 들지 않는 실내에서도 잘 자라는 식물을 추천해주셨고, 예상보다 가격이 싸서 덜컥 식물을 사버렸다. 이름도 모르고 물은 얼마나 줘야 하는지도 모른 채, 생각이 날 때마다 물을 주는 상태로 한 주가 지났다.


아현 시장에서 산 이름 모를 식물을 분갈이 해주었다. 얘 이름은 뭐고 물은 얼마나 줘야 할까나.


확실히 처음 가져왔을 때보다 자란 게 눈에 띄었다. 그런데 잎에 누런 얼룩이 들었고 왠지 영양이 부족한 것 같아 분갈이를 해주었다. 적당한 크기의 화분과 거름을 사고, 집 앞 공원에서 돌을 주워다가 옮겨 심었다. 시들한 줄기는 혹시나 다시 잘 자랄까 싶어 원래 있던 플라스틱 통에 심어 두었고, 건강한 줄기만 모아 새 화분에 담았다. 작은 플라스틱 화분에 뿌리가 가득 찼던 걸 보니 화분이 비좁았나 보다.



지난주에 이직을 해서 새 회사에 출근을 했다. 그러고 보니 첫 출근하는 전날 화분을 샀던 것 같다. 전에 다니던 직장과 다른 시장으로 옮긴 거라, 스스로 화분을 바꾸었다기보다 토양을 바꾼 기분이다. 일반적으로 사람의 품성이나 역량을 ‘그릇’으로 표현하곤 한다. 적절한 때 분갈이를 해주고 가지치기를 하며 정성스레 화분을 기르듯이, 내 그릇을 가꾸어 나가야 겠다.


법정 스님의 책 <무소유>에서 선물 받은 난에 집착했다던 글이 떠오른다. 해당 수필의 문맥에서 조금 벗어난 의구심이지만, 생명을 ‘소유’하고 ‘집착’한다는 건 조금 위험한 태도가 아닐까. 생명은 ‘소유’한다기보다 ‘공생’하는 것에 가깝고, ‘집착’한다기보단 ‘책임감’을 느낀다는 말이 어쩐지 마음에 더욱 와닿는다.


반려묘 단아에게도, 이름 모를 식물에도 책임감을 느낀다. 마음이 쓰이는 건 사실인데 그것이 집착이라 느끼면 고통이지만, 지켜야 할 대상이라 생각하고 책임감을 느낀다면 나를 살게 하는 원동력이다. 새 직장에 출장이 종종 있을 듯한데 혼자 두어야 할 단아가 벌써부터 걱정이다.


어찌됐든 이름 모를 식물 분갈이 성공적!
식물이야 잘 자라다오 :)

보심  |  시네마틱퍼슨 AE

지극히 개인적인 생각을 담는 블로그입니다.  열린 마음으로 운영합니다.

미니 갤러리

일기/일상다반사 다른 글

이 글에 담긴 의견

    • 이직하시면서 분갈이 한 식물로 새로운 다짐을 하셨군요.
      이름 모를 식물이라지만 담긴 모양이 아주 예쁜걸요!
      전 똥손이라서... 제 방에 식물을 기르지 않습니다.
      식물이 불쌍해요(...)ㅋㅋㅋㅋ

    • 저도 식물 똥손입니다 ㅋㅋㅋ
      그래서 사기까지 많이 망설였어요.
      고양이에게 안 좋다 하여 산 지 2주만에 제 손을 떠났습니다.. 또르르 ㅋㅋㅋ

    • 스킨답서스같네요. 저도 좋아하는 식물이에요. ㅎㅎ
      줄기를 잘라 물에 담가두기만 해도, 알아서 뿌리 내리고 잘 자라는 기특한 아이에요.
      보심님의 스킨답서스도 잘 자라길 바랍니다. :)

    • 안녕하세요! 스킨답서스가 맞는가봐요!! 감사합니다. 그런데 고양이나 강아지에가 섭취했을 때 독성이 있어 해롭다고 하네요.. 어쩐담..! ㅋㅋㅋㅋ 무식한 집사는 오늘도 역시납니다 ㅠ ㅠ

    • 냥이 집사님이었군요.ㅠㅠ 냥이가 탐내지 말아야 할텐데....! *냥이 사진도 많이 올려주세요.ㅎㅎ

    • 제가 겁이 많아서 앞집 아주머니께 선물해드렸어요. ㅠㅠ 다음부턴 집에 뭔가 들일 때 조심해서 알아보고 사야겠어요! 감사합니다

    • 단아는 화분을 물어뜯거나 파헤치지 않나요?
      후추는 캣그라스 심어서 몇 번 뜯게 해줬더니 식물은 다 자기 거인 줄 알아요.
      바질 화분은 물론이고 저 먹으려고 산 고수나 기분전환으로 산 꽃다발에도 눈독을 들입니다. ㅠㅠ

    • 꽃다발 뜯으면 속상하겠어요 ㅠㅠ 단아는 화분을 물어뜯진 않더라구요! 캣글라스를 사서 기른적이 있는데 딱히 그것에도 관심이 없더라구요.. 하지만 벽지나 장판에 관심이 많답니다 하핫.. ㅋㅋㅋㅋ

    • 더-심플리스트

      2018.08.24 18:45

      와, 화분에 반려묘까지?
      정성을 들여야할 생명들이 많이 있네요^^
      전 귀찮아서 못할 것 같은데요 ㅎㅎㅎ
      식물도 단아도 무럭무럭 자라길 바랍니다. :)

    • 안 그래도 집돌이인데, 냥 덕분에 더더욱 집돌이화 되어가는 중입니다. 화분은 고양이에게 안 좋을 수 있는 식물이라고 해서 앞집 줘버렸습니다. 포스팅한게 머쓱하네요 ㅋㅋㅋㅋ 감사합니다 :)

    • 하하, 분을 보면 저희 집이 생각나네요.
      아버지가 취미로 분재를 하시면서 아파트 베란다에 지금 분 갯수만 120개 정도 되는데..
      분재를 계속 하실 생각이라 주택으로 이사 가실 생각까지 하시네요.. ㅋㅋ

    • 안녕하세요 winnie.yun 님 아버지가 대단하십니다. 120개 정도라뇨 아파트 베란다에서. 엄청난 그린썸이신듯 ㅋㅋㅋ 존경합니다. 사람의 취미생활이라는 게 일정 수준을 넘어서면 생활을 지배하는 것 같습니다. 아버님의 생활을 지배한 취미가 건전해서 더할나위 없이 좋겠어요. 어느 때에 꿈 이루시길 바랍니다 :)

*

*

“보심 블로그. 지극히 개인적인 생각을 담는 블로그입니다. 열린 마음으로 운영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