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U 편의점 이츠키 유부 컵 우동

광고

자취생활 11년 차, 요리는 해먹지 않는다. “요리는 남이 해주는 게 맛있다.” “요리는 가끔해야 즐겁다.” 라는 첫 직장 워킹맘 상사의 가르침을 충실히 따라, 종종 엔터테인먼트 차원에서 파스타를 삶거나 스테이크를 굽지만, 모든 음식을 사먹는 게 원칙. 철 없는 소리라 할 수 있지만, ‘어중간하게’ 차려 먹는것 보다 ‘잘’ 사먹는 것이 더 싸고 맛있으며, 건강에 좋다.


CU 편의점 이츠키 유부 컵 우동


주말이면 아점으로 뭘 먹어야 하나 항상 고민인데, 집앞 씨유 편의점을 어슬렁 대다 발견한 쿠마몽! 자세히 들여다 보아도 일본어로 쓰여 있어서 무엇인지 정확히는 모르겠으나, 우동 류 즉석식품인 듯하여 거금을 들여 일요일 아점으로 정했다.


CU 편의점 이츠키 유부 컵 우동의 킬링 포인트는 이 탱탱하고 달짝지근한 조미 유부


다음날 먹을 우동을 생각하며, 잠들기전 침대에서 스마트폰으로 쿠마몽 우동을 찾는 성스러운 의식을 치루었다. 정식 명칭은 ‘이츠키 유부 컵 우동’으로 구마모토 현 소재 ‘이츠키 식품’에서 만들고, 21세기 한국형 CVS모델을 표방하는 CU 편의점을 운영하는 BGF리테일이 해외소싱팀을 출범한 후 첫 상품으로 2017년 국내에 들여온 상품이 ‘이츠키 컵 우동’이다.


어찌 해 먹는지 잠시 당황했지만, 다행이 포장지 뒷면에 한글로 조리방법이 소개되어 있었다


이츠키 식품은 1878년 창업해 우동, 라면, 메밀소바, 소면, 짬뽕, 야키소바 등 면 종합메이커로 성장한 회사. 이츠키란 이름은 구마모토현 소재의 작은 마을의 이름에서 유래했다는데, ‘이츠키의 자장가’ 지역 민요인가? 에 알 수 있듯, “안개가 짙고 아침과 밤에는 하기가 도는 반면 낮은 따뜻해 풍미 가득한 메밀이 생산되는 성지”라 한다. 1957년 이츠키 메밀소바를 발매하며 이츠키 브랜드를 확립했다고.


완성된 비주얼. 면이 불기 전에 맛보려다 실수로 상품명이 안 나오게 찍어버렸지만, 어쨌든 맛있다!


로고에 ‘이츠키의 자장가’를 떠올리게 하는 베이비시터를 그려 넣고 한자로 사명을 적어 역사와 지역의 정서를 자극한다. 표지 이미지 참고 그리고 일본에서 구마모토 현에서 생산하는 재료를 일정량 이상 사용하면 거의 공짜로 라이센스를 얻을 수 있다는 구마몽 캐릭터를 포장지에 크게 내세워 정서를 다시한번 자극.


CU 편의점 이츠키 유부 컵 우동의 킬링 포인트는 이 탱탱하고 달짝지근한 조미 유부


이츠키 유부 컵 우동은 가다랑어와 다시마로 국물을 낸 스프에 식감이 좋은 면발이 잘 어우러진 띵작. 거기에 콩 100%로 만든 탱탱하면서 달짝지근한 조미유부가 들어 있어 적당한 때에 쫄깃한 면발을 감싸 한 입에 쏙 먹으면 된다.


이번 주말에도 나의 위장은 평화롭습니다.

미니 갤러리

일기/일상다반사 다른 글

이전 글

다음 글

“보심 블로그. 지극히 개인적인 생각을 담는 블로그입니다. 열린 마음으로 운영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