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 갈무리

광고

지난 1년을 돌아보니 많은 변화가 있었다. 새로운 직장을 구했고, 이사를 했고, 반려묘를 입양했다. 게스트룸을 열었고, 50권의 책을 읽었으며, 각각 네 번의 소개팅과 먼 여행을 했다.



짧은 시간에 너무 많은 것들을 경험했고, 그동안 생활과 가치관이 크게 바뀐 것 같아서 두렵다. 큰 변화 없이 소박하게 하루하루를 보내자는 마음과는 너무 동떨어진 생활을 했던 건 아닐까, 반성한다.


지난 2년간 그랬듯, 올해 연말에도 지난 일 년의 블로그 포스팅을 돌아보았고, 카테고리별로 기억에 남는 하나의 포스팅을 꼽고 돌아본 감상을 남긴다.


니시카와 미와 소설 <아주 긴 변명> ⓒ무소의뿔


독서 아주 긴 변명

지난 3월에 <아주 긴 변명>을 읽고 난 뒤로(영화는 이전에 보았다) 그 어떤 독서보다 내 가치관에 가장 큰 영향을 미쳤다. 내가 느낀 감정을 타인에게 더 적극적으로 털어놓고, 거꾸로 타인의 말을 더 진심 어린 마음으로 공감해야겠다고 결심한 책이다. 또한, 반려묘를 입양하게 된 결정적인 계기가 이 책의 한 구절에 있기도 했다.

누군가에게 자신이 '꼭 필요한 사람'이라고 여겨지는 것, 또 자신이 '지켜주지 않으면 속수무책'이라고 생각하는 것은 이 얼마나 감미로운 일인가.


제주도 오설록 티스톤


여행 오설록 티스톤

올해 유독 여행을 많이 다녔다. 허물없는 친구들 여럿이서 떠난 단체 여행도 분명 행복했지만, 기억에 남는 여행은 역시 혼자 간 여행이었다. 아직 봄이라고 하기엔 춥고 풍경이 삭막했던 3월 말 제주도를 여행했다. 제주도에서 꼭 방문하고 싶었던 곳이 오설록 티스톤이다. 여행 계획을 세울 때 일찌감치 티스톤 티타임을 예약했다. 약 한 시간 동안 진행된 다도 수업은 올해 가장 값진 한 시간이 아니었을까.


무인양품 파자마 두 벌


구매일기 무인양품 파자마 두 벌

올해 무척이나 많은 것들을 샀고, 의미 있는 구매는 구매일기로 기록을 남겼다. 그중에서 내 생활을 가장 극적으로 바꾼 구매는 무인양품 파자마였다. 파자마 두 벌을 번갈아 가며 세탁하고 다리미로 기분 좋게 다려 입는 주기적인 리듬이 생활의 기쁨이 되었다. 어쩐지 파자마를 입고 난 뒤로 자신을 더 소중하게 여기게 된 것 같다면 지나친 감상일까.


내년에는 올해처럼 많은 변화를 경험하기보다,

단순한 리듬 속에서 정서의 안정을 찾는 한 해를 보내고 싶다.

미니 갤러리

일기/관심사 공부 다른 글

이전 글

다음 글

“보심 블로그. 지극히 개인적인 생각을 담는 블로그입니다. 열린 마음으로 운영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