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남동 젠틀키친 / 할아부지 파스타, 퍼플문, 갓새우 #2016년 #최후의_만찬 #성공적

광고

연남동에서 지난해 마지막 식사를 했다. 새해가 다가올 때마다 느끼는 건데 단지 하루에서 다른 하루로 넘어가는 것뿐인데도 작은 것 하나하나에 마지막과 처음이라는 의미를 부여하고 새로운 다짐을 하게 된다. 지난해 마지막 해넘이를 보며 감상에 젖고 새해 첫 해돋이를 보며 소원을 비는 것처럼.


연남동 골목길 젠틀키친 입구


연남동 생활을 다음 주에 정리한다. 지난해 마지막 식사를 곧 떠날 연남동에서 반가운 친구들과 함께할 수 있어서 좋았다. 젠틀키친은 지하철을 오가는 길에 간간히 보며 기회가 되면 꼭 와보고 싶었던 곳이다. 오픈 키친에 'ㄷ' 자 모양으로 손님이 둘러앉고 요리사 한 명이 음식을 내어주는 풍경이 좋았다. 주소는 서울 마포구 동교로38길 27


연남동 젠틀키친 내부


요리사가 한 명이고 좌석 수가 적은 만큼 대기는 필수다. 저녁 다섯 시 삼십 분쯤 대기 예약을 하고(전화 예약은 안 된다) 집에서 연락을 기다렸다. 우리 팀 앞에 두 팀이 있었는데 두 시간 가까이 꽤 오랜 시간이 지난 일곱 시 십오 분쯤 연락이 왔다.


재빠른요리사의 손놀림

연남동 젠틀키친 할아부지 파스타


메뉴는 식사와 함께 간단한 안주 거리가 있었다. 세 명이서 오일 베이스의 매콤한 할아부지파스타와 새우에 갓김치를 곁들인 갓새우, 부채살을 마늘과 로즈마르로 향긋하게 볶은 퍼플문 찹스테이크 그리고 클라우드 맥주 세 잔을 주문했다. 요리사가 재료를 손질하고 파스타 면을 삶고 뜨거운 불에 고기를 익히는 활기찬 모습에 어색한 사이끼리 오더라도 자연스레 대화하기 좋을 것 같았다. 나와 친구는 전혀 어색하지 않지만. 가격은 요리와 마실 것을 다해 1인당 2만원 정도다.


퍼플문을 익히는 중


연남동 젠틀키친 퍼플문


할아부지 파스타라는 메뉴 이름이 독특해서 요리사에게 물었더니 바질과 숙성된 고추짱아찌로 토속적인 맛을 더한 오일 파스타라 소개했다. 소스 향이 입에 착착 감기는 감칠맛이 있는 메뉴였다. 퍼플문 찹스테이크는 한 입 먹으니 맥주보다는 와인 글라스가 생각나는 부드러운 맛이었고 갓새우는 갓김치의 깔끔함과 새우의 식감이 잘 어우러져 맥주 안주로 좋았다.


연남동 젠틀키친 갓새우


요리사가 한 명이다 보니 메뉴는 시간 간격을 두고 하나씩 나왔다. 간단한 식사 후 가볍게 술 한잔까지, 모두 이곳에서 하기 좋더라. 아마도 이런 이유로 사람들도 금방 떠나지 않고 다른 요리와 술을 더 시키며 오랫동안 자리를 차지할 거다.


연남동 젠틀키친


마지막 식사를 기분 좋게 마쳐서 다가오는 새해에 좋은 일만 있을 것 같은 기분이 들었다. 잠들기 전에 새해 하루하루가 지난 밤처럼 신나고 행복할 순 없겠지만, 되도록 그런 날이 많길 빌었다. 부디 작년보다 맛있는 걸 더 많이 먹길.

미니 갤러리

여행/가까운 여행 다른 글

이전 글

다음 글

“보심 블로그. 지극히 개인적인 생각을 담는 블로그입니다. 열린 마음으로 운영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