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 갈무리

광고

작년에 이어 올 연말에도 한 해를 돌아보며 블로그를 갈무리한다. 각 카테고리별로 가장 마음에 드는 글을 하나씩 뽑았는데 2016년의 글들을 하나하나 다시 보니, 아 정말 곧 새해이구나(곧 서른이구나), 라는 (슬픈) 감상에 젖었다.


 1 · DIARY 


광화문 촛불집회시리즈7 체어 ⓒ인포멀웨어

[사진일기] 올봄에 필름카메라를 사서 필름 10롤을 찍었다. 처음에는 일주일에 한 롤씩 찍은 적도 있는데, 이제는 기껏해야 한두 달에 한 롤을 찍으며 게으름을 피운다. 요즘도 종종 작은 배낭과 필름카메라를 들고 홀연히 여행을 떠나고 싶은 생각을 하는데, 실천은 못 하더라도 그런 즐거운 상상을 할 수 있는 것만으로도 필름카메라를 소장하는 기쁨은 충분치 않을까. 올해 가장 즐겁게 필름사진을 찍었던 날은 11월 12일 ➊광화문 촛불집회에 참석한 날이다. 비선실세 국정농단에 분노한 마음을 표현하고자 친구들과 광장으로 나갔고 이날 시민들이 든 촛불을 예쁘게 담아 간직하고 싶은 마음에 필름카메라를 들었다. 가장 기억에 남는 사진들이다. [구매일기] 올해 가장 잘 산 건 인포멀웨어에서 구매한 프릿츠 한센 ➋시리즈7 체어. 디자인 체어에 관심을 갖던 중 인포멀웨어 홈페이지에 화사한 살구색 시리즈7 체어가 올라와서 몇 주 정도 고민하다가 구매했다. 침울한 방에 유일하게 화사한 가구다. 어쩐지 다른 가구와 안 어울리지만 앞으로 이 가구를 중심으로 다른 가구를 교체해 나가고 싶은 마음.


 2 · BOOK 


편의점 인간자기만의 방매거진B 서울

[소설] 올해 읽은 소설 중 하나만 꼽으려니 어쩐지 아쉽다. 블로그에 올리는 독후감은 읽은 책 중 재밌었던 것만 올리는 거라, 각기 다른 방면으로 다 좋았던 책이라 말할 수 있다. 그렇지만 마음에 남은 여운이 깊고, 내 생각과 행동에도 가장 큰 영향을 주었던 책은 무라타 사야카의 ➌편의점 인간이다. 타인이 개인이 되는 걸 진정으로 응원해야겠다고 다짐한 소설이다. [수필]에서는 버지니아 울프의 ➍자기만의 방을 꼽겠다. 파리에서 읽어서 더 감상에 젖었을 수도 있지만, 페미니스트 이슈에 관한 내 생각의 토양이 되어주었다. [기타] 부분은 매거진이 대부분인데, ➎매거진B 서울이 기억에 남는다. 내가 살고 있는 도시를 브랜드의 관점으로 보는 것도 흥미로웠고, 팍팍하게만 생각되던 서울의 일면이 활력과 매력으로 가득하다고 느꼈다.


 3 · TRAVEL 


윤동주 문학관하우스비전 도쿄

[국내여행]에서 가장 좋았던 곳은 연초에 다녀왔던 ➏윤동주 문학관이다. 부끄럽게도 잘 몰랐던 윤동주 시인에 대해 알 수 있었던 곳이고, 그의 삶과 시를 토대로 계획된 공간 설계가 더 큰 감동을 주었다. 바람의 언덕에서 내려다본 서울 풍경도 좋았다. [해외여행] 중에서는 올여름에 친구들과 떠났던 ➐도쿄여행 중 하우스비전 전시를 보았던 둘째 날이 가장 기억에 남는다. 도쿄 여행의 목적이기도 했던 전시의 한 가운데 있자니, 그 순간 그곳에 있다는 것 자체만으로 황홀했다. 물론 작품들이 좋았기 때문이겠지. 그날 오전에 신주쿠 뉴우먼에서 마신 블루보틀커피도 좋았고, 저녁에 다이칸야마 로그로드 스프링브루어리에서 마신 에일맥주도 맛있었다. 지하철에서 길을 잃어 짜증이 났던 3시간 마저 아름답게 추억되는 날이다.


2017년에는 어떤 사진을 찍고 무얼 살까. 얼마나 재밌는 책을 읽을까. 여행은 어디로 가나. 행복한 고민이 많은 연말이다. 다들 올 한해 마무리 잘하시고 내년 계획도 잘 세우시길! 올 한해 고마웠어요.

미니 갤러리

일기/일상다반사 다른 글

이전 글

다음 글

“보심 블로그. 지극히 개인적인 생각을 담는 블로그입니다. 열린 마음으로 운영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