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토 료안지 나노하나, 로쿠온지 금각사 다실, 피치항공 간사이국제공항 제2터미널 면세점

광고

교토의 일부 대중교통은
버스든 지하철이든,
뒷문으로 타고나서
내릴 때 계산하는 방식


아라시마야역 전경


아라시마역 귀여운 열차와 승강장


이걸 몰라서 무임승차할 뻔,
다행히 뒷문으로 내려서 어리둥절한
나를 현지인이 바로 잡아 주었지 뭐야


료안지역 풍경


뒷문으로 다시 뛰어들어
모든 승객을 지나쳐 앞문까지
헐레벌떡 가는 꼴이
굉장히 창피했다


료안지역 풍경


료안지 가는 길 동네 풍경


료안지 역은 유명 관광지라
하기엔 굉장히 단촐했다


료안지 입구로 가는 길


료안지 연못 다리를 건너는 커플


료안지 龍安寺, 그 유명한
돌 정원, 가레산스이가 있는 곳


료안지 입구로 가는 길


료안지 내부


료안지의 가레산스이에는
총 15개의 돌이 있는데,
어느 곳에서도 모두 한 번에 볼 수 없다
다른 이유가 있는 게 아니라,
큰 돌 뒤에 작은 돌이 숨겨져 있기 때문


료안지 가레산스이


깨달음을 통해서만 15개의 돌을
한 번에 볼 수 있다고 여겨진다고
어쩌면, 인생의 매 순간마다 무언가
중요한 것 한두 가지는 놓치고 있다는
걸 뜻하는 건 아닐까


료안지 가레산스이


다들 새초롬히 서서 하나 둘 셋 손가락으로
하나하나 세는 모습이 귀여웠다
물론 그 가운데서 곰곰이 숫자 센 나도
돌아보니 귀여웠다


료안지 가레산스이


다실에 들어가기 전
손과 입을 깨끗이 할 때 사용하는
돌 그릇인 쓰쿠바이


료안지 쓰쿠바이


자세히 보면 글자가 세겨져 있는데,
12시에서 시계 방향으로
다섯오五, 새추隹, 화살시矢, 짝필疋
한자가 새겨져 있다


료안지 풍경


이들은 홀로 쓰이면
아무 의미가 없으나,
입구口 모양의 우물과 더해지면
오유지족 吾唯知足 으로,
“나는 오로지 만족할 줄 안다”를 뜻


료안지 사찰 실내


남과 비교하지 말고 자신에게 만족하라는
뜻으로, 어찌 2018년을 살고 있는 내게
띵, 하고 와 닿는 건 기분 탓인가


료안지 사찰 풍경


료안지 연못 정원 산책길


료안지를 나와 주차장 가는 길을
따라 식당과 카페가 늘어서 있다


료안지 초입 음식점 거리


료안지 나노하나


이곳에 나노하나 菜の花 라는 식당에서
새우튀김 우동을 먹었다
밖은 비바람이 불어 몸이 으스스하다


료안지 나노하나


료안지 나노하나 새우튀김우동


다음 행선지는 로쿠온지 금각사,
료안지와 금각사는 버스를 타고
3정류장 거리로 매우 가깝다


금각사 입구 초입 풍경


금각사는 료안지에 비해
더욱 많은 관광객으로 붐볐다


금각사 로쿠온지


잠시 멎었던 비가 또 다시
세차게 내리기 시작해서
입장권을 살 때 쯤에는
다 포기하고 집에갈 생각 뿐,
눈 앞에 금각사가 있는데도


금각사 산책로


사찰 건축을 기승전결로 본다면,
당연히 전에 해당하는 금각사가
사찰 안쪽에 있을 걸로 예상했는데,
입구에서 들어서자 곧 금각사가 등장!


조금 높은 곳에서 본 지붕들


조금 높은 곳에서 본 금각사와 봉황


아마, 실제 사찰로 쓰일 당시엔,
관광객에게 안내하는 길을
거꾸로 사용하지 않았을까


금각사 다실


금각사 다실


아무튼 금각사를 지나
산책로를 따라 걸으니
다실 하나가 보였다


금각사 다실 내부


금각사 다실에서 본 스쿠바이


붐비는 인파가 지나치는 그 건물에
한두사람 짝을 지어 다도를
즐기고 있었는데, 500엔을 내면
경험할 수 있는 다도 체험


금각사 다도


비를 잠시 피해 몸을 녹일 겸
그곳에 들어갔는데 천국이 따로 있을까,
금각사의 절정은 아마 이곳이었을 지도


봉황이 그려진 과자 금박 장식


떡은 달고, 녹차는 쌉쌀하고,
실내는 조용하고, 몸은 따뜻하다


금각사 내 한국어 운세풀이 100엔


공항으로 가기 위해
우선 교토역으로 가는 길,
한국어 운세 뽑기를 했다
비행기에서 운을 점 치기로


교토역 교토타워


신칸센이 운행되는 교토역의 엄청난 스케일


금각사 가까이 지하철이 없어서
버스를 이용해 환승 해야 했다
그렇게 교토역으로 곧장 달리고
간사이 국제공항까지 곧장 달렸다


간사이국제공항 1터미널에서 2터미널 가는 길


피치 항공이 취항하는
간사이국제공항 제2터미널
면세점은 아주 작은데
아주 있을 것들만 쏙쏙 갖춘
귀여운 공항이다


간사이국제공항 제2터미널 면세점


간사이국제공항 제2터미널 면세점


로이스에서 동료에게 선물할
한정판 초콜릿을 사고
하나 있는 식당에서
맛이 조금 비린 라멘을 먹고
비행기에 오른다


간사이국제공항 제2터미널 면세점


간사이국제공항 제2터미널 라멘


비행기에서 뽑은 운세
대길이다?


간사이국제공항 제2터미널 피치항공


하나하나 따지고 보니,
논리적으로 반박할 수 있을
정도로  나와 맞지 않지만
그냥 다 덮고 믿기로 한다


기내에서 펼친 금각사 운세풀이


제십일번 대길이라,
만사형통하길…

미니 갤러리

여행/먼 여행 다른 글

이전 글

다음 글

“보심 블로그. 지극히 개인적인 생각을 담는 블로그입니다. 열린 마음으로 운영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