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레에다 히로카즈 소설, 태풍이 지나가고 / 무언가를 포기해야 얻을 수 있는 행복

광고

언젠가 바닥을 치고 싶었다. 몸에 해로운 것을 일삼고 돈을 흥청망청 쓰며, 될 대로 되란 식으로 살다가 인생의 바닥을 찍고 싶었다. 그러다 정신을 바짝 차리고 앞으로 오를 일만 남게 되면 하루하루가 생의 의지로 가득할 것 같았다. 이 생각을 술자리에서 고백했을 당시 친구는 지금 네 모습이 어디를 보아서 바닥이냐, 라며 나무라서 나도 웃어넘겼다. 딱히 떨어지면 아플 만큼 높이 오르지도 않았다.


고레에다 히로카즈의 원작 영화를 사노 아키라가 소설로 각색한 <태풍이 지나가고>를 읽었다. 인생에 완전히 실패한 중년의 남자, 료타에게서 대리만족인지 안도감인지 모를 감정을 느끼며 책을 읽었다. 작년 손꼽을 정도로 재밌다고 생각하며 영화를 봤었지만 왜 소설을 다시 읽기 전에 이야기가 기억이 나지 않았을까? 책을 읽는 동안 잊고 있던 영화 속 명장면들이 새록새록 떠올라 더욱 뭉클했다.


고레에다 히로카즈 소설 <태풍이 지나가고>


료타는 인생의 바닥을 사는 지질한 중년의 남자다. 첫 소설이 주목받으며 전업 작가로 나섰지만 15년째 한 문장도 제대로 못 쓰고 있다. 그러는 동안 가정을 잃고 도박에 빠져 지낸다. 소설의 소재를 찾기 위해 한다는 탐정 일로는 불법 이중 거래를 하며 푼돈을 챙기고, 그렇게 번 돈을 도박으로 탕진하는 악순환의 연속을 살아간다. 집세는 물론 아들 신고 양육비까지 몇 달째 밀렸다. 돈이 없어서 죽은 아버지의 유품을 팔기까지 하는 그의 인생은 그야말로 바닥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나는 료타를 이해하고 싶다. 아직 미련을 못 버린 전 부인의 새 남자친구를 질투하고, 자신의 주머니 사정에 벅찬 선물을 아들에게 하고, 소설가라는 꿈을 버리지 못한 채 틈틈이 소재를 수첩에 기록하는 료타의 모습을 보고 있자면, 불행한 상황 속에서도 작은 희망을 불씨를 지키며 살아가는 모습을 응원하게 된다. 다시 가족과 관계를 회복하고 소설가로 성공하길 진심으로 염원하게 된다.


고레에다 히로카즈 소설 <태풍이 지나가고>


료타는 가정과 소설가라는 두 가지 행복을 이루고 싶어 하지만 다람쥐가 쳇바퀴를 돌듯 실패한다. 새로 쓰려는 소설은 첫 문장에서 턱턱 막히고, 아들 부양비는 시간이 지날수록 계속 밀리고 있다. 도박에서 손을 못 떼는 이유도 이 인생의 바닥을 뒹구는 쳇바퀴 생활을 뒤엎을 수 있는 유일한 희망으로 느끼기 때문이다. 그런 료타에게 노모는 행복이란 무언가를 포기해야 얻을 수 있는 거라고 조언한다.


결국 료타는 행복하기 위해 어머니의 말대로 한 가지, 지나간 가정을 그제야 떠나 보낸다. ‘누군가의 과거가 될 용기를 가져야 다 큰 남자’라던 탐정사무소 소장의 충고를 받아들인 것이다. 료타는 아들과 전 부인의 과거가 될 용기를 냈다.


나는 왜 바닥을 치고 싶었을까. 돌이켜보면 정말로 인생의 바닥을 치고 싶었던 게 아니라, 내가 꼭 쥐고 있는 수많은 희망을 내려놓고 싶었던 건 아닐까, 하고 싶은 일과 내가 정말 할 수 있는 일의 경계에서 느낀 삶의 무게가 버겁고 무서웠던 건 아닐까, 라고 생각하게 된다.


나는 소설의 마지막 장을 덮은 지금도 여전히 료타의 삶과 당분간 가족 이야기를 쓰지 못할 것 같다는 고레에다 히로카즈 감독의 내일을 응원한다.


“행복이라는 건 말이지, 무언가를 포기하지 않으면 손에 잡히지 않는 거야.”

어머니의 말에 료타는 눈을 들었다. 슬픈 일이지만 정말 그런 건지도 모르겠다고 생각한다.


“잘 들어, 이제 가족이랑 만나는 건 그만둬, 누군가의 과거가 될 용기를 가져야 다 큰 남자라는 거다. 알겠어?”

료타는 아무 말도 할 수 없었다. 그러나 나중에 수첩에 ‘누군가의 과거가 될 수 있는 용기’라고 적어 두자고 속으로 생각했다.


속으로 계산해 보면서 료타는 생각했다. 료코가 결혼하면 신고를 만날 수 없을지도 모른다. 후쿠즈미는 싫어할 것이 분명하다. 그때 저항하는 것은 그만두자. 무언가를 포기한다. 과거가 될 용기.


미니 갤러리

독서/소설 다른 글

이 글에 담긴 의견 5

    • 왠지 보심님은 항상 정도만 걷을실거같은데 그런 생각을 하신게 의아하네요.

      옛날엔 못느꼈는데, 나이가 먹어가다보니 살아온 틀을 벗어나는게 쉽지않더라구요.
      찬란한 과거를 가진 사람일수록 놓는게 쉬운게 아닌데...
      소장의 말의 백프로 공감가네요.

    • 블로그에는 드러내고 싶고, 제가 되고 싶은 이상적인 모습만 담고 있어서 아마 '정도를 걷을 것 같은' 이미지가 실제와 다른 것 같습니다 ㅎㅎㅎ
      누군가의 과거가 될 용기라는 구절에 저도 깊이 공감했습니다. 지난 추억을 기점삼아 앞으로 나아가는 사람이 있는 반면, 그곳에 매몰된 채 좀처럼 앞으로 못 나아가는 사람이 있는 것 같아요. 아마 누군가의 과거가 될 용기를 지닌 사람이 전자가 아닐까 생각합니다. 전 후자에 가깝지만 말이에요 ㅎㅎ

    • 디자인이 맘에 쏙 드네요ㅎㅎ 영화 재밌게 봤는데 책으로도 읽고 싶네요!
      왜 남자는 현재를 사랑하지 못하는지...라는 노모의 대사가 떠오릅니다ㅠㅠ 지금을 사랑하기 어렵고, 누군가의 과거가 될 용기도 없고...ㅋㅋ딱 저네요

    • 갑자기 궁금해졌는데, 보심님은 어떤 어른이 되고 싶으셨나요? 조금 가까워졌는지요ㅋㅋ

    • 저도 그 장면이 인상적이었어요. 남편과 아들이 지금 여기에 있는 것의 소중함을 깨닫지 못하고 과거 혹은 미래를 막연히 그리며 살아가는 모습을 안타까워 하는 장면. 고레에다 히로카즈 감독은 이런 무거운 메시지를 무게를 한껏 덜어내고 위트 있고 가볍게 표현해서 좋습니다. 오히려 그래서 더 가슴에 남는 듯 해요 ㅎㅎㅎ
      저는 어떤 어른이 되고 싶었을까요.. '어른'이란 게 도대체 무엇인지 아직도 몰라서 그 물음까지 가 닿은 고민이 없었던 것 같습니다. 반면, '이런 어른은 되지 말아야지' 라는 생각은 종종 했던 것 같습니다. 그 기억들을 끄집어내어 보니 '내 생각이 맞다' 라는 오만함을 갖지 않는 어른이 되고 싶은 것 같습니다.
      몇 년 전까지만 해도 30이면 어쨌거나 어른이라고 생각했는데 곧 제가 30이네요. 사라바를 쓴 일본의 소설가 니시 가나코는 자신의 에세이에서 명확히 30이면 어른이다, 라고 확신 있게 말했던 게 기억이 납니다. 어른이란 애매모호 하게만 느껴졌는데 그런 확신에 찬 의견을 들으니 괜히 마음이 편하더라구요.
      니시 가나코의 정의에 따르면, 저 곧 빼박 어른이네요. 해가 바뀌는 시간을 기점으로 좀 더 성숙하도록 의식하며 노력해야겠습니다. 뭔가 슬픈 감상에 젖어서 답글이 길었습니다.... (그러고 보니, 말 많은 어른이 되고 싶지 않습니다.. 오늘도 실패)

*

*

이전 글

다음 글

“보심 블로그. 지극히 개인적인 생각을 담는 블로그입니다. 열린 마음으로 운영합니다.”